슐레스비히 공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슐레스비히(독일어: Schleswig, 덴마크어: Slesvig)는 현재의 독일덴마크 사이에 걸쳐 있는 아이더 강 북쪽, 윌란 반도 남쪽의 역사적 지명이다. 이 지역은 독일 북부의 슐레스비히홀슈타인 주의 북부와 덴마크쇠네르윌란 주의 남부를 포함하는 지역을 가리키는 지명이었다. 12세기 이래 공작령이 설정되어 덴마크의 국왕은 슐레스비히의 공작위를 겸해 왔다. 1848년, 덴마크독일 연방이 혼란에 빠진 틈을 틈타(→1848년 혁명), 이 지역과 홀슈타인 공국을 병합하려 했다. 그 결과, 1848년부터 1850년에 걸쳐 슐레스비히 홀슈타인 전쟁이 발발했으며, 전쟁은 1852년런던 의정서 체결로 마무리되었다. 런던 의정서는 슐레스비히와 홀슈타인, 두 공국은 여전히 덴마크의 국왕과 군신 관계를 유지하되, 덴마크는 두 공국과 헌법적·국제법적인 분리 상태를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었으며, 덴마크의 왕위와 두 공국의 공작위를 계승할 사람으로 후일 크리스티안 9세로 즉위할 덴마크의 왕세자 크리스티안을 지명했다.

1863년, 덴마크에서 강력한 자유주의·민족주의적 운동의 압력이 왕정에 가해졌다. 그 결과 크리스티안 9세가 마지못해 응할 수밖에 없었던 11월 헌법은 슐레스비히와 홀슈타인을 덴마크의 영토로 규정하고 있었다. 런던 의정서 위반에 따른 중대한 경고가 오스트리아 제국과 (특히)프로이센 왕국으로부터 발해졌다. 1864년, 마침내 두 공국의 장래를 둘러싼 분쟁은 전쟁으로 번졌으며, 덴마크는 패전하여 두 공국을 상실했다. 두 공국은 승전국인 오스트리아 제국프로이센 왕국이 잠시 나누어 지배하던 중, 1866년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의 결과로 모두 프로이센으로 넘어갔다. 프로이센 왕국은 두 공국의 지역을 합하여 슐레스비히홀슈타인 주를 창설하고 프로이센 왕국의 직접 지배하에 두었다.

1919년, 제1차 세계대전에서 독일 제국이 패하면서 덴마크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슐레스비히의 향배는 다시 논의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베르사유 조약은 이 지역의 귀속을 주민투표로 결정하도록 했다. 1920년 주민투표의 결과, 슐레스비히 북부의 주민들이 압도적 찬성으로 덴마크로의 귀속을 지지했다. 그 결과로 과거 슐레스비히라 불렸던 지역은 현재 덴마크독일에 의해 분할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