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르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몽골의 유르트

유르트(yurt)란 중앙아시아의 유목민들이 쓰는 이동 가능한 주거 형태이다.

어원[편집]

유르트의 어원은 원래 투르크 어족의 "고향"을 의미하는 단어에서 기원했으며 실제로는 거주지의 뜻을 내포하고 있어 다른 언어에서는 텐트의 형태를 한 구조를 지칭하는 말로 쓰이고 있다. 러시아에는 유르트를 유르타(러시아어: юрта)라고 부른다. 러시아어에서 영어로 전해져서 기본적으로 유목민 집단을 지칭하는 말이나 캠핑을 할 때 쓰는 말이 되기도 하였다.

카자흐스탄이나 위구르 족은 이런 구조를 펠트 천으로 만든 집이라는 뜻에서 kiyiz üy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펠트 천의 색깔이 회색빛이어서 토착 언어로 회색 집이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한다. 파키스탄에서는 게르(아랍어: گھر)라고 한다. 몽골에서도 게르라고 부른다. [1]

건축[편집]

유르트는 펠트 천으로 덮여 있는 원형의 나무 구조로 만든다. 펠트 천은 목축민들이 데리고 다니는 양들의 털로 만드는데 목재는 바로 구하기가 상당히 어려워서 계곡 아래에 있는 곳에서 찾아온다거나 사서 만든다.

구조를 보면 하나 이상의 벽 부분으로 틀을 잡고 문 모양과 지붕 모양을 만든다. 그 모양은 왕관과 비슷하기도 하다. 어떤 경우에는 맨 위 지붕을 지탱하기 위해서 하나 이상의 기둥이 드는데 지탱하고 있는 나무에 펠트 천을 덮어 놓기도 한다. 전통적으로 캔버스 천이나 차양을 이용하여 만들기도 하였는데 나무로 기둥을 해서 함께 묶어야 하기 때문에 줄이나 리본을 해서 크게 엮는다. 그 구조안에 내부의 나무 기둥 따위가 묶여져 있으며 천의 무게를 견디도록 하기 위해서 지붕 중앙으로 엮는 것이 보통이다. 그 형태는 지역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나기도 해서 크기나 유르트의 무게도 다르고 지붕이 구부러지는 정도가 달라서 아예 직각으로 만드는 경우도 있다.

몽골에서는 여행객을 위한 유르트 내부에 두툼한 이불과 장작 난로가 있어 훈기가 감돈다. 캠프 하우스에 샤워 시설과 수세식 화장실도 갖추고 있어 하룻밤 묵기에 큰 불편함이 없다.[1]

상징[편집]

나무로 된 유르트의 격자 그 자체가 많은 중앙아시아 국가에서 상징적인 이미지로 통한다. 전통적으로 카자흐스탄 사회에 있어서는 유르트를 버리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수선하거나 고쳐서 쓰는데 그럴 경우에도 맨 위의 왕관 모양의 상징은 버려서는 안 되었다. 만약 아버지가 죽고 아들이 유르트를 물려받으면 shangrak이라고 하는 이 왕관이 그대로 남고 그 위에 아들의 것을 올려 계속 이어간다. 따라서 어떤 가족의 가계 혈통을 알고 싶다면 지붕 위에 있는 왕관 모양의 것을 세어보면 될 것이다. 왕관 모양의 지붕을 디자인하여 만든 문양이 현재 카자흐스탄의 국기에 그려져 있기도 하다.

주석[편집]

  1. 몽골-광활한 초원을 바람처럼 떠나가다. 트레비 (2010년 9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