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유의 초상

왕유(왕웨이, 王維, 699년 ~ 759년)는 중국 성당(盛唐)의 시인·화가로서 자는 마힐(摩詰)이다. 모친 최씨(崔氏)는 열렬한 불교신자로서, 왕유도 이 영향으로 입신(入信)하여, 유마힐(維摩詰)을 닮고자 자를 마힐이라 했다. 어려서부터 수재로서 칭찬이 높았고 음악에도 뛰어나서, 현종의 형제 제왕이나 귀족의 모임에서 예술가로서의 명성을 떨쳤다. 관리채용시험에도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했으나, 그 수재인 체하는 것이 화근이 되어 한때 관직을 사임했다. 그 후 다시 중앙관서에 기용되어 안녹산의 난 때는 급사중(給事中)이란 직에 있었으나, 난군의 포로가 되어 낙양으로 끌려가서 그들이 세운 정부에 본의 아니게 관리가 되었다. 안녹산이 망하고 장안으로 다시 돌아왔을 때 관직을 박탈당했으나 만년에 상서우승(尙書右丞)에 임명되었다. 인생에서 몇 번의 좌절을 경험한 왕유는 차츰 인간이 싫어지고, 산수·자연을 노래하는 가운데 자기를 몰입시켰다. 그의 시는 친교가 있던 맹호연을 닮은 데가 많으나 맹호연의 시보다 날카롭다. 또한 불교신자로서 관념적인 ‘공(空)’의 세계에의 동경을 노래한 것이 있다. 한때 관직을 물러났을 때 망천(輞川=지금의 허난성)에 별장을 짓고, 그 별장의 경물을 소재로 하여 노래한 〈죽리관(竹里館)〉이나 〈녹시(鹿柴)〉(모두 5언절구)는 특히 유명하다. 왕유는 또한 화가로서도 뛰어나서, 남송화(南宋畵)의 시조(始祖)로서 추앙된다. “왕유의 시를 보면, 시 중에 그림이 있다”고 (宋)의 소식은 평하고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