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스테이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레스테이아(Ὀρέστεια)는 고대 그리스비극작가 아이스킬로스의 비극 3부작을 말한다. 《아가멤논》, 《제주를 바치는 여인들 (코이포로이)》, 《자비로운 여신들(에우메니데스)》의 세 작품으로 이루어져 있다. 주인공 오레스테스에서 그 이름이 유래하였다. ‘오레스테이아’(Oresteia)는 ‘오레스테스 이야기’라는 의미이다.[1] 이 3부작은 기원전 458년사티로스극인 《프로테우스 (Proteus)》와 함께, 비극 경연 대회인 디오니소스제에서 공연하여 우승을 한 작품이다. 다만, 《프로테우스》는 사라져 현존하지 않는다.[1] 아이스킬로스의 당시 우승은 그의 13번째이자 마지막 우승이었으며, 그의 나이 68세였다.

아가멤논[편집]

극 줄거리[편집]

트로이아 전쟁에 참가했던 그리스군 총사령관 아가멤논트로이를 함락시킨 후, 10년 만에 미케네로 귀향하던 때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트로이아 전쟁에 출정할 때, 아가멤논은 폭풍을 달래기 위해 딸 이피게네이아를 여신에게 제물로 바친다. 이를 원망한 아내 클리타임네스트라(헬레네의 언니)는 아가멤논에게 원한을 품고서, 그녀의 정부(情夫) 아이기스토스와 함께 귀향하는 아가멤논과 포로로 데려 오는 카산드라를 살해하고자 한다.

등장 인물[편집]

코이포로이[편집]

에우메니데스[편집]

한국어 번역[편집]

  • 《아이스퀼로스 비극 전집》, 천병희 역, 숲, 2008

주석[편집]

  1. 아이스킬로스 (2008). 《아이스퀄로스 비극 전집》. 도서출판 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