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바이를 공격한 일곱 장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곱 장수의 맹세
그리스 신화
영웅
v  d  e  h

테바이를 공격한 일곱 장수》 (고대 그리스어: Ἑπτὰ ἐπὶ Θήβας, Hepta epi Thēbas; 라틴어: Septem contra Thebas)는 기원전 467년 아이스킬로스가 쓴 오이디푸스 비극 3부작의 세 번째 연극이다. 이 3부작을 오이디포데이아라고도 부른다. 폴리네이케스가 이끄는 아르고스 군대와 에테오클레스가 이끄는 테바이 군대 간의 전투를 다루고 있다. 3부작은 디오니소스 축제에서 처음으로 상을 받았다. 1부와 2부 연극인 《라이오스》와 《오이디푸스》, 사티로스극 《스핑크스》는 오늘날까지 전해지지 못했다.

줄거리[편집]

테바이의 왕 오이디푸스는 자신이 어머니와 결혼하여 근친상간을 하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테바이에서 쫓겨나는데, 아버지의 추방을 방관한 두 아들 에테오클레스와 폴리네이케스가 서로를 죽일 것이라는 저주를 내린다. 에테오클레스와 폴리네이케스는 왕위 계승을 두고 분쟁을 벌이고, 유혈을 피하고자 1년마다 교대로 테바이를 다스리기로 합의한다. 하지만 첫 해가 지난 후, 에테오클레스는 왕권 이임을 거부하고, 폴리네이케스는 (제목의 유래가 되는 일곱 장수가 지휘하는) 아르고스의 군대를 일으켜 테바이를 침공한다. 아이스킬로스의 비극은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테바이 침공은 엄밀히 말하면 짧은 편에 속하는 줄거리로, 연극의 태반은 아르고스의 군대에 둘러싸인 테바이의 성 내에서 시민들이 성문 앞의 적군의 위협에 대한 생각을 나눈 대화와, 어수선한 민중을 격려하고 두려움에 떠는 테바이의 처녀들을 질타하는 에테오클레스 왕의 대화로 이루어져 있다. 이 대화에는 에테오클레스가 가진 성격의 양상이 잘 드러나 있다. 대화에 이어서 정찰병이 에테오클레스에게 테바이 도시의 일곱 성문을 공략하는 아르고스 군대의 각 장수들과 각자의 방패의 특징에 대해 설명한다. 에테오클레스는 그것을 듣고 이들에게 대항할 테바이의 장수들을 각각 선별하여 배치하는데, 일곱 번째 성문을 공략하는 장수가 형제 폴리네이케스라는 것을 듣고 분노한다. 에테오클레스는 아버지 오이디푸스의 저주를 기억하고 있었지만, 운명을 피하라는 처녀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일곱 번째 문을 지난 뒤 폴리네이케스와 만나 일대일로 싸우게 된다.

송시 합창에 이어 다시 전령이 들어오고, 공격자들을 격퇴하여 테바이를 지켰지만, 에테오클레스와 폴리네이케스는 서로를 죽이고 전사하였음을 알린다. 잠시 후 두 명의 시신이 옮겨지고, 누이 안티고네와 이스메네는 슬픔에 잠기며 처녀들과 함께 합창으로 그들을 애도한다.

《테바이를 공격한 일곱 장수》의 결말은 소포클레스의 《안티고네》가 인기를 얻으면서 아이스킬로스가 죽은 지 50년 후 개작되었다.[1] 개작된 연극에서는 형제의 죽음을 애도하는 것으로 연극이 끝나지 않고, 소포클레스 연극의 도입부처럼 전령이 나타나 성을 지킨 에테오클레스는 매장을 하고, 재앙을 가져온 폴리네이케스는 매장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알린다. 하지만 안티고네는 이 명령을 어기고 혼자서라도 형제를 매장할 것이라고 선언한다.

등장 인물[편집]

주석[편집]

  1. Aeschylus. Prometheus Bound, The Suppliants, Seven Against Thebes, The Persians. Philip Vellacott's Introduction, pp.7-19. Penguin Classics.

참고 문헌[편집]

  • 아이스킬로스, 천병희 역, 『아이스킬로스 비극 전집』243~291쪽, 도서출판 숲,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