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다누스자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리다누스자리
에리다누스자리
에리다누스자리의 항성 목록
라틴어 이름 Eridanus
약자 Eri
소유격 Eridani
상징 에리다누스
적경 3h 53m
적위 −17°59′
남중 1월 5일 오후 9시 (지방시)
관측 가능 위도 +32°에서 −90° 사이
넓이 1138 평방도 (6위)
별의 수
(등급<3.00m)
4
가장 밝은 별 Achernar (α Eri)
(0.5 등성)
유성우

없음

이웃 별자리

에리다누스자리(Eridanus [ɪˈɹɪdənəs])는 남쪽 하늘에서 볼 수 있는 별자리로, 현재 이탈리아에 있는 포(Po)강의 그리스 이름으로부터 명칭이 유래되었다.

이 별자리는 대한민국에서 북쪽 일부만 볼 수 있다. 특히 아케르나르는 대한민국에서 볼 수 없다.

특징[편집]

별과 천체[편집]

이 별자리는 강처럼 여러 별이 위아래로 길게 늘어져 있다.

  • 에리다누스자리 알파(α Eri)는 이 별자리에서 가장 남쪽에 있는 아케르나르(Achernar)이다. 1등급 밝기의 아케르나르는 북위 32도 이남에서만 볼 수 있어, 한국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아케르나르는 알려져 있는 별들 중 가장 평평한 별로 알려져 있다. 이 별의 적도 방향의 반지름은 극보다 50% 더 크다.
  • 에리다누스자리 베타(쿠르사)에서 시작하는 에리다누스강의 끝은 원래 세타별 아카마까지였으나 뒤에 아케르나르까지 이어졌고, 그래서 두 별의 이름의 어원은 아랍어로 강의 끝을 뜻하는 Ākhir an-nahr로 같다.
  • 에리다누스자리 에타별에 1960년대 외계 생명체가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 오즈마 계획을 실시하였다.
  • 에리다누스 엡실론별은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는, 태양과 닮은 별이어서, 공상과학소설의 소재가 되기도 한다. 이 별은 최소한 하나의 목성형행성을 갖고 있다.
  • 에리다누스에서는 2007년 8월, 지금까지의 것들 중 최대 크기의 초공동(supervoid)이 발견되었다. 은하계가 없는 비어 있는 부분의 지름은 약 10억 광년이다.[1][1][2][3]

어두운 천체들[편집]

  • NGC 1232: 나선은하이다. τ4별 북서 3°에 있다.
  • NGC 1291: 막대나선은하이다.
  • NGC 1300: 막대나선은하이다. τ4별 북쪽 2.5°에 있다.
  • NGC 1535: 행성상성운이다. γ별 동쪽 4°에 있다.

신화와 역사[편집]

에리다누스에 관련된 그리스 신화가 두 가지 있다.

  • 에리다누스는 물병자리로부터 흘러나온 강으로 인식되기도 한다.
  • 에리다누스는 파에톤(Phaëton)의 이야기와 주로 연결된다. 파에톤은 태양의 하늘 전차를 몰았지만, 이를 통제할 만한 힘이 없어서 다른 방향으로 거칠게 방향을 바꾸었다. 그 결과, 전차는 땅에 너무 가까워져 사막을 만들고 사람의 피부를 그을렸고(그리스 신화에서는 이 때문에 에디오피아 사람들의 피부가 검다고 설명한다.), 결국 제우스는 파에톤을 번개로 죽였다. 에리다누스 별자리는 파에톤이 전차를 몰았던 길로 여겨졌다.
  • 후세에 이 별자리는 파에톤이 떨어진 지하세계의 강으로 여겨지기도 하였다.
  • 에리다누스자리는 톨레미의 48개 별자리 중 하나였으며, 현대 88개 별자리에 포함되어 있다.

주석[편집]

  1. NRAO: "Astronomers Find Enormous Hole in the Universe". NRAO 웹사이트

읽어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