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마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헥토르와 안드로마케.

안드로마케 (고대 그리스어: Ἀνδρομάχη)는 그리스 신화에서 트로이아 전쟁의 영웅 헥토르의 아내이다. 그녀는 킬리키아 테바이의 왕인 에에티온의 딸로 킬리키아 테바이에서 나고 자랐다. 헥토르와의 사이에서 아스티아낙스라는 아들을 낳았다.

호메로스일리아스 에 따르면 그녀의 아버지 에에티온은 아킬레우스의 손에 죽었고 다섯 명의 오빠들 역시 아킬레우스에 의해 살해되었다. 한편 그의 어머니 역시 아킬레우스의 노예가 되었으나 살해되었는데 아이를 낳지 못한 것이 원인인 듯하다. 다른 전설에는 에에티온은 헤라클레스의 아들이라는 전승도 있다. 헥토르 또한 아킬레우스 손에 죽었는데 나중에 트로이아가 함락되고 나서 안드로마케는 네오프톨레모스의 노예로 끌려가서 그의 첩이 되었다. 아들 아스티아낙스는 그리스 군 네오프톨레모스 또는 오디세우스에 의해 살해되었는데, 트로이 성벽에서 던져졌다는 전설과 곤봉으로 맞아죽었다는 전승, 우물에 던져졌다는 전승이 있다. 다른 전설로는 아스티아낙스 역시 그리스로 끌려갔다고 한다. 그리스로 끌려간 안드로마케는 네오프톨레모스와의 사이에서 몰로소스, 피에로스, 페르가모스 라는 아들을 낳았고 네오프톨레모스가 죽자 다시 헥토르의 동생인 헬레노스와 결혼하여 아들 케스트리노스를 낳고 에페이로스의 여왕이 되었다.

다른 전승에 의하면 네오프톨레모스 생전에 헬레노스에게 주어졌다고 한다. 헤르미오네를 아내로 맞이하게 되자 네오프톨레모스는 그를 헬레노스에게 넘긴 것이다.[1] 한편 아스티아낙스는 죽지 않고 그와 함께 그리스로 끌려왔다는 전승도 있다. 후에 라신느아스티아낙스 생존설을 취하여 작품 앙드로마크를 썼다.

전설에 의하면 네오프톨레모스가 죽자 막내아들 페르가모스를 따라 소아시아로 가서 여생을 마쳤다고 한다. 그녀는 페르가몬에서 죽었다.

다른 이야기에 의하면 안드로마케는 트로이가 함락될때 아스티아낙스를 안고 비밀통로를 통해 트로이를 빠져나갔다고도 한다.

고전 작품속의 안드로마케[편집]

이후 문학작품 속의 안드로마케[편집]

프랑스 고전주의 극작가 장 라신(16391699)의 앙드로마크는 바로 이 안드로마케를 주인공으로 한다.

주석[편집]

  1. 베르길리우스, 아에네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