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프톨레모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네오프톨레모스(그리스어: Νεοπτόλημος)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에페이로스의 왕이었다. 아킬레우스와 스키로스섬의 왕 리코메데스의 딸 필리라 또는 라오다메이아 의 아들이다. 다른 이름으로는 피로스이다.

아들 아킬레우스가 트로이아 전쟁에 참전하면 죽는다는 아폴론의 예언을 들은 테티스는 아들을 스키로스섬의 왕 리코메데스의 궁정에 은밀히 보내 여장을 하고 숨어 살게 하였다고 한다. 이때 아킬레우스의 머리는 붉으므로 필리라라는 이름으로 불렸다는 설도 있다. 그러나 트로이아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아킬레우스가 필요하다는 예언을 들은 오딧세우스는 상인으로 변장하여 무기와 장신구를 들고 스키로스로 갔다. 스키로스의 궁정에서 오디세우스는 무기에 흥미를 보이는 아킬레우스를 찾아내 트로이로 데려간다. 다른 전설에는 리코메데스아킬레우스가 있는 곳을 자백했다는 전설이 있다. 아킬레우스가 트로이아전쟁에 끌려갈 무렵 리코메데스의 딸 필리라 또는 라오다메이아는 임신중이었다.

아들이 태어나자 이름을 피로스라 지었다. 이는 붉은 머리라는 뜻이다. 다른 이름으로는 네오프톨레모스라 부르기도 한다. 트로이아 전쟁에 참전한 소년 네오프톨레모스는 트로이아 함락 당시 제단 뒤로 숨은 장수 에우리퓔로스프리아모스 왕을 처참하게 살해하였고 그의 어린 아들들을 학살하였다. 헥토르의 장남 아스티아낙스를 트로이아 성벽에서 던져서 살해하였다. 다른 전설에는 아스티아낙스를 살해한 것은 오디세우스라고도 하고, 메넬라오스의 만류로 아스티아낙스를 그리스로 끌고 갔다는 전설도 있다.

트로이아 전쟁에서 승리한 후 헥토르의 미망인 안드로마케와 왕자 출신 예언자 헬레노스를 전리품으로 삼아 에페이로스로 돌아갔다. 안드로마케에게서 몰로소스, 에피로스, 페르가모스의 세 아들을 얻었다. 메넬라오스의 딸 헤르미오네와 결혼하였고, 안드로마케는 노예로 끌려온 헬레노스에게 넘겼다. 다른 전설에는 그가 죽은 뒤 안드로마케가 헬레노스와 재혼한 것이라고도 한다.

델포이아폴론 신전을 방문하였다가 무례한 행동으로 신전의 사제들에게 살해당한 뒤 델포이에 매장되었다고 한다.

한편 헤라클레스의 손자이자 힐로스의 아들인 클레오다이오스의 딸 라낫사에게서 피로스라는 아들을 얻었다. 피로스에페이로스의 왕위를 승계했고 기원전 4세기의 에페이로스의 왕위를 경쟁하던 네오프톨레모스 왕가(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외가)와 피로스 왕가의 선조가 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