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에로플로트 821편 추락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에로플로트 821편 추락 사고
개요
발생일시 2008년 9월 14일
발생유형 추락
발생원인 조종사 과실
발생장소 러시아 러시아 페름
비행 내역
기종 보잉 737-505
소속 아에로플로트
등록번호 VP-BKO
출발지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
목적지 볼쇼이 사비노 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82명
승무원 6명
사망자 88명
생존자 없음

아에로플로트 821편 추락사고(Авиакатастрофа 821)는 2008년 9월 14일, 승객 82명과 승무원 6명 등 88명을 태우고 모스크바를 출발하여 페름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아에로플로트 821편이 조종사의 실수로 추락한 사고이다.

다만 사고기의 기체는 모회사인 아에로플로트가 아닌 계열사인 노다비아 항공의 것으로 확인되었다.

사고기 기체 정보[편집]

사고기의 탑승객 국적 명단[편집]

사고기에는 탑승객 국적을 살펴본 결과 러시아인이 66명으로 가장 많이 탑승했으며 그 다음으로는 아제르바이잔인이 9명, 우크라이나인이 5명, 나머지는 프랑스, 미국, 독일, 라트비아, 스위스, 터키, 이탈리아, 노르웨이, 중화인민공화국 국적이 각각 1명씩 탑승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사고 원인[편집]

사고의 원인은 일단 기체 결함 또는 엔진 2개 중 한쪽의 고장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었으나,[1] 최종보고서에는 조종사 실수, 부족한 훈련 및 휴식, 그리고 기장의 음주로 인한 추락이라는 결론이 나왔다.

주석[편집]

  1. 러 여객기 추락 원인은 '엔진결함'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