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화공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선화공주(善花公主, ? ~ ?)는 삼국유사 기록에 따르면 신라 진평왕의 셋째 딸이자, 백제 무왕의 왕후이다. 미륵사지 석탑에서 발견된 금제사리봉안기에 의하면 백제 무왕의 왕후는 사택왕후로 기록되었기에 그 실존 여부에 관한 논란이 있다.

생애[편집]

진평왕마야부인의 딸이자 선덕여왕천명공주의 동생이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미모가 매우 뛰어나 백제의 서동(후에 무왕)이 사모하여, 두 사람이 남 몰래 밤에 만나곤 한다는 〈서동요〉를 지어 금성(지금의 경주)에 퍼뜨렸다고 한다. 공주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유배되어 가던 중 서동에게 구출되어 결혼하고 백제에 가서 왕비가 되었으며, 이후에는 미륵사의 창건을 무왕에게 부탁하였다고 한다. 선화공주가 죽자마자 의자왕은 기다렸다는 듯이 동생을 포함한 대대적인 숙청을 단행했고, 이것은 의자왕과 선화공주 간의 갈등 관계와 비교적 늦은 나이에 태자로 책봉된 이유를 암시한다는 주장도 있다. [1]

일설에는 무왕이 아니고 모대(동성왕)라고도 하며, 그녀의 신분에 대해서도 신라의 공주가 아니라 백제의 공주, 귀족, 지방 호족의 딸 등 다양한 가설이 있다.

논란[편집]

2009년, 미륵사지 석탑에서 금제사리봉안기가 발견되었는데, 그 내용에 따르면 미륵사 창건의 주체인 '좌평 사택적덕의 딸' 사택왕후가 무왕의 왕후라 기록하고 있어 선화공주의 존재를 뿌리부터 위태롭게 하였다. 이에 학자들은 선화공주의 실존 여부에 대해 대립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설화는 어느 정도의 역사성을 바탕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미륵사를 처음 짓기 시작한 것은 선화공주나, 선화공주가 죽은 뒤 백제 출신 왕비가 절을 완성했다고 추측할 수도 있다.

가족[편집]

관련 작품[편집]

창극[편집]

드라마[편집]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이덕일 (2003). 《이덕일의 여인열전》. 김영사, 193쪽. ISBN 8934912375 “‘국왕의 어머니’, 즉 선화공주가 죽자마자 의자왕은 기다렸다는 듯이 동생을 포함한 대대적인 숙청을 단행한 것이다. 이는 의자왕이 왜 무왕 재위 33년째에야 태자로 책봉되었는지를 짐작하게 해 주는 구절이다. 의자왕이 모후 선화공주와 상당한 갈등관계에 있었음을 뜻하는 것이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