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송 신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송 신종

송 신종(宋 神宗, 1048년 ~ 1085년)은, 북송의 6대 황제(재위 : 1067년 ~ 1085년)로 제5대 황제 영종의 장남이다. 휘는 조욱(趙頊). 시호는 소천법고운덕건공영문열무흠인성효황제(紹天法古運德建功英文烈武欽仁聖孝皇帝)이다.

생애[편집]

1066년에 황태자로 책봉되었고 이듬해 영종이 죽자 19세의 나이로 즉위하였다. 태자 시절부터 왕안석의 명성을 들어온 신종은 그를 조정에 불러들였고 1069년 왕안석을 참지정사(參知政事)에 임명했다.[1] 국방비의 증가와 대상인, 대지주 증가로 일어난 세수 감소 등에 대해 개혁이 촉구된 시기였기에 신종은 왕안석을 등용하여 국정 개혁에 나섰고, 왕안석은 제치삼사조례사(制置三司條例司)를 세워 신법(新法)을 제정해 반포하였다.[2]

이 신법은 주로 영세농민의 보호와 대상인, 대지주의 억제를 목표로 한 것이기에 신법은 지주, 상인세력과 그곳 출신인 관료들의 엄청난 반대를 불러 일으켰다. 이들 반대파들을 가리켜 구법파(旧法派)라고 불렀다.

이 신법파와 구법파의 다툼은 나날이 격렬해져 갔다. 신법파의 왕안석에 대해 구법파의 대표자는 사마광이었다. 이 두 사람이 살아있던 기간에는 당파의 다툼은 높은 이념에 의한 것이었으나, 두 사람이 죽은 후에는 당리에 의한 이념 다툼으로 추락했다. 신법파가 이기면 구법파의 관료는 한꺼번에 중앙에서 멀어졌고, 법률을 모두 개정하였지만, 그 후에 구법파가 득세할 때에는 오히려 반대의 일이 벌어지는 상황이 비일비재하였다.

이러한 다툼은 국가체제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고, 서서히 송나라의 국력은 기울어져갔다. 1085년 북송 신종이 붕어하고 철종이 즉위하였다.

가족관계[편집]

  • 황후 : 흠성현숙황후 향씨(欽聖憲肅皇后 向氏)(1047 ~ 1102)
    • 제 1황녀 : 주국장공주(周國長公主)
  • 추존황후 : 흠성황후 주씨(欽成皇后 朱氏)(1052 ~ 1102)
    • 제 6황자 : 연왕군왕 후(延安郡王 煦) - 송 철종
    • 제 13황자 : 초영헌왕 사(楚榮憲王 似)
    • 제 10황녀 : 서국장공주(徐國長公主)
  • 추존황후 : 흠자황후 진씨(欽慈皇后 陳氏)(1053 ~ 1085)
  • 빈 : 현비 임씨(賢妃 林氏)
    • 제 12황자 : 연왕 우(燕王 俁)
    • 제 14황자 : 월왕 시(越王 偲)
    • 제 7황녀 : 형국공주(形國公主)
  • 빈 : 혜목현비 무씨(惠穆賢妃 武氏)
    • 제 9황자 : 오영목왕 필(吳榮穆王 佖)

주석[편집]

  1. 박덕규, 《중국 역사 이야기 9》, 일송북, 2005, p.117, ISBN 9788957320518
  2. 박덕규, p.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