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안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안석

왕안석(王安石, 1021년 12월 18일~1086년 5월 21일)은 송나라의 개혁 정치가이다. 중국 장시성(江西省) 출신이며 북송 시기에의 시인·문필가로 활약하였다. 자는 개보(介甫), 호는 반산(半山)이다. 신법(新法)이라는 개혁책을 통해 균수법(均輸法), 청묘법(靑苗法), 시역법(市易法), 모역법(募役法), 보갑법(保甲法), 보마법(保馬法) 등을 실시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개혁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당쟁이 격화되고 정치가 혼란에 빠지면서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하였다.

그의 개혁 정치는 보수파에 매도되었지만 문장력은 동료뿐 아니라 정적 모두에게 인정을 받았을 만큼 뛰어났으며 당송팔대가 중의 한 사람이다.

생애[편집]

관직 입문[편집]

왕안석은 21세에 진사가 되었고 이후 20여 년 동안 화남(華南)에서 지방관리로서 벼슬 생활을 한다. 19세의 젊은 황제 신종(神宗)이 즉위한 후에 한림학사(翰林學士)가 되었고 이때 황제의 신뢰를 얻었다. 1069년 참지정사(參知政事)가 된 것이 계기가 되어 다양한 내용의 개혁정책을 실행에 옮기게 된다. 장시성 출신인 그는 정치적으로는 신법당(新法黨)에 속해 한기(韓琦)·사마광(司馬光) 등 구법당(舊法黨) 인물들을 축출하고 이재에 능한 강남 출신 신진관료들을 대거 발탁 기용하여 신법을 과감히 추진한다.

왕안석의 개혁정책[편집]

[1] 왕안석은 19세의 젊은 신종 황제가 제위에 오르자, 정치개혁안이 담긴 만언서를 올려 신종의 재가를 얻고 부재상으로 임명된다. 그의 개혁 정책은 1069년~1074년에 걸쳐 시행되었으며, 대상인과 대지주의 횡포를 막아 중소의 농민과 상인을 보호하여 세수를 늘리고, 관료체제를 정비하여 중앙집권을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그가 부국강병책으로 제시한 정책은 청묘법, 균수법과 보갑법으로 다음과 같다.

균수법
정부가 지방의 물자를 사들여 다른 지방에 팔아 이익을 얻음으로써 물자 유통을 원활히 하고 물건 값의 조절과 안정을 꾀하고자 한 정책이다.
청묘법
농민들에게 낮은 이자로 농사에 필요한 자금을 빌려주어 지주들의 비싼 이잣돈을 얻어 쓰는 일이 없도록 한 정책, 필요한 재원은 상평창에서 충당하였다. 신법을 지지하던 구양수도 이것 때문에 왕안석과 정치적인 견해를 달리하게 된다.
보갑법
10집을 1보로, 5보를 대보로, 10대보를 도보로 편성하여 장점을 징집,훈련하여 민병으로 삼아 평화시에는 치안 임무를 수행하고 전쟁이 일어나면 관군을 돕게한 정책이다.
시역법
자본이 적은 상인들에게 돈을 빌려주어 대상인들이 이익을 독차지 하는 것을 막고 국가 수입을 늘리기 위한 정책이다.
모역법
역이 면제되어 온 관리 사원으로부터 돈을 받아 실업자들에게 일을 시키고 품삯을 주어 역의 형평을 기하고자 한 정책이다.
보마법
백성에게 말을 기르게하여 전쟁이 일어나면 군마로 쓰도록 한 정책이다.


개혁의 배경[편집]

1038년 이원호가 국호를 대하(서하)라고 고치고, 대대적인 침공을 감행한다. 7년간의 전쟁으로 화약을 체결하는데, 태조 조광윤의 문치정책으로 군사력이 약해진 인종 연간에는 범중엄 등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서하를 물리칠 군사력이 되지 못했다. 그리하여 서하가 송에게 신하의 예를 취하는 대신, 송은 매년 비단 13만필과 은 5만냥, 차 2만근을 보내게 된다. 또한 거란에게도 화의를 주선한 댓가로 비단과 은을 제공한다. 병사의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었으나, 질은 형편없었고, 국방비가 정부 예산의 80%를 차지하게 된다.

황실은 황실대로 낭비를 일삼는 행사를 하여 국고를 탕진하였고, 3년마다 치러진 과거로 인해 벼슬자리보다 관료의 수가 많아지게 되었다. 대지주의 증가로 농민들은 땅을 잃고 소작농으로 전락하여 재정 수입이 크게 줄어들게 된다. 이에 따라 물가는 상승되고 세수는 줄어들고, 노비와 빈민들은 늘어나는 악순환의 경지에 이르렀다.

개혁의 결과[편집]

왕안석의 정책은 국가와 일반 서민층인 농민, 중소상인들에게는 이로웠지만, 대상인, 대지주와 권력자 등의 기득권 세력에게는 치명적인 반발을 불러왔다. 많은 수의 사대부들이 대부분 이 계층의 출신이었기 때문에 그들은 정치적으로 그를 반대하는 당파를 조직하였다. 그리하여 반대파를 구법파라고 하고 개혁에 찬성하는 파를 신법파라고 하여 당쟁이 가속화 되었다. 당시 구법파의 당수는 사마광이었다.

1074년 희녕 7년 허베이에 큰 가뭄이 발생하자 구법파는 이것을 신법에 대한 하늘의 분노로 상소하여, 당시 구법파의 배경이었던 황태후와 내시, 구법파 관료들이 지속적인 퇴진운행을 벌였다. 이에 신종도 왕안석을 해임시키지 않을 수 없었고 왕안석은 지방으로 좌천되었다. 신법당에는 왕안석 외에는 그다지 인물이 없었기 때문에 신법파 내부에서도 내부분열이 일어난다. 다음 해에 왕안석은 복직을 하지만, 1076년에 사직하고 은둔생활을 한다. 1085년 북송 신종이 사망하고 다음 해에는 왕안석도 사망한다. 신종이 죽은 후 구법파의 황태후에 의해 사마광이 재상이 되고, 바로 신법이 폐지된다. 사마광도 오래 집권을 하지 못하고 사망하게 되고, 신법과 구법의 당쟁은 더욱 가속화되어 정치혼란으로 인해 송의 국력은 급속도로 약화된다.

저서와 작품[편집]

문학[편집]

시인으로서 왕안석은 두보(杜甫)의 진가를 처음으로 높이 평가하여, 이후의 송시의 세계에 두보를 존경하는 풍조를 개척했다.[2]

저술[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송사(宋史), 왕안석전
  2. 언어I·한국문학·논술-아시아 문학-중국 문학-당·송시대-왕안석.《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