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최영장군의 묘

무덤(tomb)은 죽은 사람사체를 매장하는 곳을 말한다. 또는 (墓)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무덤에는 묘비를 세워서 그 사람을 추모한다. 모든 민족이나 문화에서 무덤이 사용되는 것은 아닌데, 힌두교에서는 사체를 화장한 후에 갠지스 강에 흘려 보내기도 했고, 고대 이스라엘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부활에 대한 신앙에 따라, 동굴 무덤에 시체를 모셨다가 유골이 남으면 유골함에 모셨다. 그래서 그리스도십자가에서 숨을 거두었을 때, 아리마태아 사람 요셉은 그리스도를 빈 무덤에 모셨다. 또 티베트에서는 무덤을 만들 부드러운 지대가 없었기 때문에 시체를 독수리 같은 맹금류가 파먹도록 땅 위에 올려놓는 조장(鳥葬)을 치르기도 했다.

무덤은 꼭 땅 위에 묻힌 것만을 칭하지는 않는다. 신라문무왕 속에 묻었는데, 이런 경우는 수중묘(水中墓)라고도 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