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판토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렉산드리아의 디오판토스 (고대 그리스어: Διόφαντος ὁ Ἀλεξανδρεύς)는 고대 그리스수학자이다. 정수계수로 가지는 방정식 (디오판토스 방정식)에 대한 연구로 유명하다. 이와 같은 연구내용을 《산학》(算學, 라틴어: Arithmetica 아리트메티카[*], 고대 그리스어: Ἀριθμητικῶν 아리트메티콘[*])이라는 책에 정리했다.

1637년피에르 드 페르마는 《산학》을 읽다가 유명한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를 그 페이지의 여백에 적어 놓았다.

디오판토스가 정확히 언제 태어나고 언제 죽었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그가 죽었을 때의 나이는 정확히 알 수 있다. 디오판토스는 자신의 묘비(墓碑)에 다음과 같이 새겨놓았다고 한다.

신의 축복으로 태어난 그는 인생의 1/6을 소년으로 보냈다. 그리고 다시 인생의 1/12이 지난 뒤에는 얼굴에 수염이 자라기 시작했다. 다시 1/7이 지난 뒤 그는 아름다운 여인을 맞이하여 화촉을 밝혔으며, 결혼한 지 5년 만에 귀한 아들을 얻었다. 아! 그러나 그의 가엾은 아들은 아버지의 반 밖에 살지 못했다. 아들을 먼저 보내고 깊은 슬픔에 빠진 그는 그 뒤 4년간 정수론에 몰입하여 스스로를 달래다가 일생을 마쳤다.

이것을 방정식을 세워 풀어보면

 \frac {x} {6} + \frac {x} {12} + \frac {x} {7} +  5 + \frac {x} {2} + 4 = x

이므로, 디오판토스는 84세에 사망하였음을 알 수 있다.

업적[편집]

주요 저서 《산학》은 13권 중 6권이 현존하며, 수론대수학의 뛰어난 작품이다.[1]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