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덕수궁 금군교대식 리인액트 중, 취타대 악사 중 한 명이 나각을 불고 있다. 건너편으로 보이는 악기는 나발.

나각(螺角) 또는 (螺)는 한국의 전통 관악기이다. 자연생이라 하여 편의상 토부악기로 친다. 궁중 아악이나 군악에 사용되었다. '뿌우'하는 낮고 중후한 소리가 난다. 고려시대 의종때 쓰인 것이 가장 오래 된 기록이다.

나각은 소라 껍데기로 만들었다. 우선 큰 소라를 구해 살을 빼내고, 껍데기의 꼭지 부분에 구멍을 내어 나발과 같이 불어 입술의 진동으로 소리를 낸다. 음높이는 소라의 크기에 따라 다르다. 노리개나 천을 이용해 장식하기도 한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