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1990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삼성 라이온즈KBO 리그에 참가한 9번째 시즌이다. 정동진 감독이 팀을 이끈 마지막 시즌이며, 작년에 이어 박승호가 2년째 주장을 맡았다. 팀은 LG, 해태, 빙그레와 마지막까지 치열한 선두 싸움을 벌였으나 결국 밀려나며 7팀 중 4위로 포스트 시즌에 진출했다. 이후 준플레이오프에서 빙그레 이글스를 2승 무패로, 플레이오프에서는 해태 타이거즈를 3승 무패로 꺾고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그러나, 한국시리즈에서는 쓸만한 좌완투수가 성준 밖에 없어[1] 윤덕규 김상훈 박흥식 등 좌타자가 포진한 LG 트윈스에게 4전 4패를 당하여 통합 준우승에 머물렀으며 한국시리즈의 패퇴 뿐 아니라 사생활 문제로 물의를 일으켰던 황규봉 1군 투수코치의 2군행을 요구한 편송언 사장과의 마찰 탓인지[2] 정동진 감독이 계약기간을 1년 남겨둔 채[3] 감독직에서 물러났고 황규봉 코치는 1989년 말 외국 유학을 떠나면서 구단과 작별했으며 그 이후 프로야구계와 인연을 끊었고 은퇴 후 개인사업을 했지만 잇따른 사업 실패 때문에[4] 가족과의 불화가 겹쳐 부산에서 홀로 지낸 데다 경상중학교 때부터 같이 선수 생활을 한 이선희 외엔 대부분의 야구계 인사들과도 연락을 끊었으며 이 와중에 병을 키워 허리가 너무 아파 2015년 11월 중순 병원을 찾은 결과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고[5] 결국 2016년 1월 18일 별세했는데 황규봉 전 코치의 빈소를 찾은 야구인은 드물었다.

선수단[편집]

각주[편집]

  1. 박건만 (1990년 10월 18일). “프로야구'90패권 수비·주루플레이에 달렸다”. 경향신문. 2021년 6월 24일에 확인함. 
  2. 최영호 (1999년 3월 5일). “[삼성라이온즈18년 .4] 정동진감독”. 영남일보. 2021년 6월 24일에 확인함. 
  3. 최두성 (2011년 10월 3일). “[with 라이온즈 30년] (18) 옷 벗은 감독들”. 매일신문. 2021년 6월 24일에 확인함. 
  4. 권태호 (2016년 1월 20일). “‘원조 불사조’ 삼성 원년 에이스 황규봉 별세”. 한겨레신문. 2021년 6월 24일에 확인함. 
  5. 이재국 (2016년 1월 20일). “삼성 ‘원년 에이스’ 황규봉, 별이 지다”. 스포츠동아. 2021년 6월 24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