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1991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삼성 라이온즈KBO 리그에 참가한 10번째 시즌이며, 김성근 감독이 팀을 이끈 첫 시즌이다. 김용국이 주장을 맡았고 3년 계약으로 취임한 김성근 감독이 스파르타식 강훈련으로 우승에 대한 의욕을 보였지만[1] 전년도 2위에서 3위로 주저앉았고 준플레이오프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2승 1무 1패로 꺾었으나, 플레이오프에서 빙그레 이글스에게 1승 3패로 져 탈락했다. 한편, 재일동포 김성근 감독 부임과 함께[2] 4월 9일부터 일본인 오가와를 시한부 투수코치, 또다른 일본인 데라오카를 4월 1일부터 시한부 타격코치로 영입했으나 플레이오프에서 1승 3패로 패퇴하는 바람에 일본으로 돌아갔으며 1987년 이후[3] 4년 만에 국내(제주)에서[4] 전지훈련을 했다.


선수단[편집]

특이 사항[편집]

  •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무승부로 끝나면서, 한국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예정되어 있던 총 경기보다 한 경기를 더 치르는 상황이 발생했다.

각주[편집]

  1. 최영호 (1999년 3월 10일). “[삼성라이온즈 18년 .5] 김성근 감독”. 영남일보. 2021년 6월 25일에 확인함. 
  2. “美國式(미국식) 따르던 三星(삼성) 이번엔 日人(일인)초청 우승「욕심」”. 동아일보. 1991년 4월 18일. 2021년 8월 11일에 확인함. 
  3. “7개球團(구단) 스프링캠프 본격돌입”. 경향신문. 1987년 2월 3일. 2021년 11월 9일에 확인함. 
  4. 연합 (1991년 1월 30일). “베어스,해외훈련 강행 새로운 변수로”. 연합뉴스. 2021년 11월 9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