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표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2표법(十二表法, 라틴어: Leges Duodecim Tabularum, 혹은 공식 축약명 Duodecim Tabulae)은 로마법의 기초를 이룬 고대 로마성문법이다. 12표법은 로마 공화정 정체(政體)의 중심이자, 로마적 전통(Mos Maiorum)의 근간이었다. 로마의 학생들은 12표법의 원문을 암기해야 했다고 하는데, 이로 보아 구두로도 전승된 듯하며, 리비우스는 12표법이 모든 사법과 공법의 원천(fons omnis publici privatique iuris)이었다고 주장했고, 키케로는 그것이 로마법 전체의 몸체였다고 말한 바 있다.[1][2]

역사[편집]

고대 로마의 역사가 리비우스의 반(半)전설적인 기록에 따르면 초기 로마 공화정의 법은 최고제사장(Pontifex Maximus)과 귀족 계급만 알 수 있었으며, 특히 평민에게 매우 불리하게 적용되었다고 한다. 테렌틸리우스(Terentilius)는 기원전 462년에 평민들도 법에 대해 알 수 있도록 법전을 편찬할 것을 요구했다.

귀족들은 이러한 요구를 오랫동안 묵살하였지만, 기원전 450년경에 10인 입법 위원회(Decemviri)가 구성되어 법전을 편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다. 이들은 솔론의 법으로 유명한 아테네 등 그리스의 여러 도시 국가들에 시찰단을 보내어 이들의 제도를 배워왔다. 현대의 학자들은 로마의 시찰단이 그리스 본토에 간 게 아니라, 이탈리아 남부(마그나 그라이키아)의 그리스 도시들만 방문했으리라 보고 있다.

10인 입법 위원회는 기원전 450년에 10개의 조항으로 구성된 법전을 만들었다. 기원전 449년에 두 번째로 선임된 10인 입법 위원들은 성산 사건에서 원로원과 평민 계급이 합의한 대로 2개의 조항을 더 추가하였다. 이로써 12표법이 완성되었고, 법은 상아로 된 판에(리비우스는 동판에 새겨졌다고 하였다) 새겨져 광장에 놓였다. 하지만 원본은 현재 전해지지 않는다. 기원전 390년켈트족의 습격으로 로마가 대약탈을 당했을 때 파괴되었다.

내용[편집]

12표법 본문의 1/3 가량이 후대 저자들의 인용문들로 보존되어 있다. 문체는 고풍스럽고 단순하고 간결하고 투박하되 법률적으로 명쾌하고 정확하다.[3]

제1표 (민사소송법)[편집]

Si in ius vocat, ito. Ni it, antestamino. Igitur em capito.
Si calvitur pedemve struit, manum endo iacito. Si morbus aevitasve vitium escit, iumentum dato. Si nolet, arceram ne sternito.
Adsiduo vindex adsiduus esto. Proletario iam civi quis volet vindex esto.
Rem ubi pacunt, orato. Ni pacunt, in comitio aut in foro ante meridiem caussam coiciunto. Com peroranto ambo praesentes. Post meridiem praesenti litem addicito. Si ambo praesentes, solis occasus suprema tempestas esto.

제2표 (민사소송법)[편집]

. . . morbus sonticus . . . aut status dies cum hoste . . . quid horum fuit unum iudici arbitrove reove, eo dies diffensus esto.
Cui testimonium defuerit, is tertiis diebus ob portum obvagulatum ito.

제3표 (채무)[편집]

Aeris confessi rebusque iure iudicatis XXX dies iusti sunto.
Post deinde manus iniectio esto. In ius ducito. Ni iudicatum facit aut quis endo eo in iure vindicit, secum ducito, vincito aut nervo aut compedibus XV pondo, ne maiore aut si volet minore vincito. Si volet suo vivito, ni suo vivit, qui eum vinctum habebit, libras faris endo dies dato. Si volet, plus dato.
Tertiis nundinis partis secanto. Si plus minusve secuerunt, se fraude esto.
Adversus hostem aeterna auctoritas esto.

제4표 (부모와 자녀)[편집]

Cito necatus insignis ad deformitatem puer esto.
Si pater filium ter venum duit, filius a patre liber esto.

제5표 (상속법)[편집]

Si intestato moritur, cui suus heres nec escit, adgnatus proximus familiam habeto. Si adgnatus nec escit, gentiles familiam habento.
Si furiosus escit, adgnatum gentiliumque in eo pecuniaque eius potestas esto.

제6표 (재산권)[편집]

Cum nexum faciet mancipiumque, uti lingua nuncupassit, ita ius esto.
Tignum iunctum aedibus vineave sei concapit ne solvito.

제7표 (부동산)[편집]

Viam muniunto ni sam delapidassint, qua volet iumento agito.
Si aqua pluvia nocet . . . iubetur ex arbitrio coerceri.

제8표 (불법행위)[편집]

Qui malum carmen incantassit . . .
Si membrum rupsit, ni cum eo pacit, talio esto.
Manu fustive si os fregit libero, CCC, si servo, CL poenam subito si iniuriam faxsit, viginti quinque poenae sunto.
Qui fruges excantassit . . . neve alienam segetem pellexeris
Patronus si clienti fraudem fecerit, sacer esto.
Qui se sierit testarier libripensve fuerit, ni testimonium fatiatur, inprobus intestabilisque esto.
Si telum manu fugit magis quam iecit, arietem subicito.

제9표 (헌정 원칙)[편집]

Privilegia ne irroganto.

제10표 (장례 규정)[편집]

Hominem mortuum in urbe ne sepelito neve urito.

죽은 사람은 도시 안에서 매장하거나 화장하지 말라.

Qui coronam parit ipse pecuniave eius honoris virtutisve ergo arduitur ei . . .
Neve aurum addito. at cui auro dentes iuncti escunt. Ast in cum illo sepeliet uretve, se fraude esto.

제11표 (결혼)[편집]

Conubia plebi cum patribus sanxerunt.

제12표 (형법)[편집]

Si servo furtum faxit noxiamve noxit.
Si vindiciam falsam tulit, si velit is . . . tor arbitros tris dato, eorum arbitrio . . . fructus duplione damnum decidito.

평가[편집]

12표법은 헌법도 포괄적인 법전도 아니었다. 그 주 원천은 옛 관습법이었지만 원시적인 불문법을 완전히 대체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이 12표법은 당시 억압받던 평민 집단이 귀족들에게서 쟁취한 정치적 성공의 좋은 예로 여겨져왔으나[2] 이 법은 구전으로 내려오던 기존의 법과 관습을 명확하게 작성하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12표법의 기본적 중요성은 원칙상 귀족과 평민간의 법적 공평성과, 다소나마 법 앞에 모든 시민의 평등성을 수립한 데에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법은 주로 기존의 관행을 성문화했기 때문에 평민들의 불만의 뿌리는 사실상 건들지 못했다.[3] 때문에 12표법을 편찬한 직접적인 목적은 평민의 권리 신장이 아닌, 귀족 계급이 자신들의 기득권을 수호하려는 것으로 평가되기도 한다.[4]

주석[편집]

  1. M.하이켈하임, 프리츠, 세트릭 A. 요, 앨런 M. 워드 (10). 《로마사(A History of the roman people)》. 서울: 현대지성사, 122쪽. ISBN 89-8347-011-9
  2. 허승일 외 (25). 《로마공화정》.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31쪽. ISBN 89-7096-159-3
  3. M.하이켈하임, p.123.
  4. 허승일 외 (25). 《로마공화정》. 서울: 서울대학교출판부, 40쪽. ISBN 89-7096-1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