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흠신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흠흠신서(欽欽新書)는 다산 정약용이 1822년(순조 22년)에 저술한 책으로 30권 10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 시대의 형법을 다룬 서적이다. 다산의 저서중 《경세유표》, 《목민심서》와 함께 1표(表) 2서(書)라고 일컬어지는 대표적 저서이다.

구성[편집]

  • 경사요의 - 3권
범죄인에게 적용하던 《대명률》과 《경국대전》 형벌규정의 기본 원리와 지도이념이 되는 고전적 유교경전 가운데 중요 부분이 요약, 논술되어 있다. 또한 중국과 조선의 판례 115건이 분류, 소개되어 있다.[1]
  • 비상전초 - 5권
  • 의율차례 - 4권
  • 상형추의 - 15권
  • 전발무사 - 3권

각주[편집]

  1.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잘못되었습니다; intro라는 이름을 가진 주석에 제공한 텍스트가 없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