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12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성 12호
기본 정보
종류 IRBM
사용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첫 발사 2017년 5월 14일
제원
엔진 추력 85톤
추진 1단 액체연료
발사 중량 28 t
길이 16 m
직경 1.7 m
사거리 5000 km
탄두 650 kg
유도 관성항법
발사 플랫폼 6 x 6 TEL

화성 12호는 조선의 중거리 지대지 탄도 미사일(IRBM)이다.

역사[편집]

2017년 5월 14일 최초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조선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5일 "로켓 연구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주체106(2017)년 5월14일 새로 개발한 지상대지상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발사된 로켓은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최대정점고도 2111.5km까지 상승비행해 거리 787km 공해상의 설정된 목표수역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2017년 4월 15일 열병식에서 한국 언론은 무수단 개량형 또는 무수단 미사일(화성 10호)인 것 같다고 보도한 것과 동일한 외양의 미사일을, 조선 언론은 화성 12호라며 여러장의 사진을 보도했다.

김정은은 화성 12호를 "주체탄"이라고 명명했다.

318 혁명[편집]

2017년 3월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동창리 미사일 기지에서 액체연료 로켓엔진 연소시험을 참관했다. 조선은 이를 "318 혁명"이라고 불렀다. 5월 14일 발사한 화성 12호의 사진에서 318 혁명이라는 로켓 분사 모습과 동일한 사진이 공개되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액체연료 로켓엔진의 추력을 100톤으로 추정했다.

2016년 9월 조선이 80톤 추력이라며 연소시험을 공개했다. 조선 신형 우주발사체 참조. 2017년 3월 연소시험은 80톤 추력의 주엔진 옆에, 4개의 작은 보조엔진이 새로 추가되어 80톤 보다 추력이 증가되었다.[1] 연소시험장을 참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엔진 연소시험을 높이 평가하고 "오늘 이룩한 거대한 승리가 어떤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가를 온 세계가 곧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2]

백두엔진[편집]

2014년 8월 14일, 마이클 엘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선임연구원은 "그 어떤 국가도 그렇게 짧은 시간에 중거리 미사일 기술에서 ICBM으로 전환한 적이 없다"면서 "조선은 외부로부터 고성능 액체추진 엔진(LPE)을 획득했다. 불법적 방법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왔을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3] 2015년 파산위기까지 맞은 우크라이나 국영 유즈마쉬RD-250 엔진을 암시장을 통해 조선에 팔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엘먼 연구원은 유즈마쉬와 연계를 맺고 있는 러시아의 거대 미사일 기업 에네르고마쉬도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그는 상당수의 RD-250 엔진 재고가 러시아에도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사거리[편집]

조선은 주변국들의 안전을 위해 고각으로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대기권 재진입 실험도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정확한 사거리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참관한 김정은은 아울러 "미 본토와 태평양작전지대가 우리의 타격권 안에 들어있다는 현실을 오판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4]

SS-11[편집]

화성 12호가 조선 최초의 ICBM이라는 분석이 있고, 아직은 IRBM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참고가 될만한 소련 최초의 ICBM인 SS-11(소련명 UR-100)은 2단 액체연료 로켓이다. 1단은 추력 22.2톤 RD-0216 3개, 추력 22.2톤 RD-0217 1개로 모두 88.8톤의 추력을 낸다. 2단은 13톤 추력이다. 모두 연료 N2O4, 산화제 UDMH를 사용한다. 사거리 11,000 km, 탄두중량 750 kg, TNT 500 kt 수소폭탄 1발을 탑재하며, 미국 고체연료 미니트맨 미사일에 대응해 개발되었다. 3분만에 발사가 가능하다. 액체연료 미사일은 몇시간의 연료주입이 문제였는데, 무려 17년간 장기보관이 가능한 액체연료 개발에 성공해, 발사시간을 혁명적인 3분으로 줄였다. 이는 고체연료 미사일 발사시간과 거의 비슷하다. 1965년 4월 최초발사, 1965년 7월 지하 사일로에서 최초발사, 1966년 7월 실전배치가 시작되었으며, 1974년에 무려 1,030 개의 SS-11 지하 사일로가 실전배치되었다.[5]

화성 12호가 IRBM인지 ICBM인지는 논쟁의 여지가 있더라도, 1단 추력이 100톤힘으로 추정되고 있어서, 사거리 11,000 km ICBM SS-11의 89톤힘 보다 훨씬 고출력이다. 조선 대부분의 지역에서 미국 동부 뉴욕, 워싱턴은 10,800 km 정도 거리이다.

화성 13호[편집]

미국은 화성 12호를 KN-17인 지대함 미사일이라고 명명했다. 그러나 이번에 조선 언론이 화성 12호라고 부르며 발사된 지대지 미사일은 기존의 KN-08(화성 13호)의 1단과 동일한 외양이다. KN-08의 1단 로켓을 최초 시험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화성 13호는 굵은 1단, 얇은 2단, 탄두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번에 조선이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한 화성 12호는 굵은 1단, 탄두로 이루어져 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1단 추진체를 2단으로 늘리면 바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1만km 이상의 ICBM이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6]

그러나, 단일한 직경의 미사일이기 때문에 1단 로켓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미국, 프랑스 등의 미사일들은 단일한 직경인데 2단, 3단 로켓인 경우도 많다. 한미일 정부의 레이더 궤적에서 1단으로 포착되었는지 여부는 보도되지 않았으며, 조선도 2단인지 여부를 보도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고도 2,000 km 정도 까지 상승하는 군용 미사일은, 2단 이상인 경우가 일반적이어서, 1단 로켓이라는 한국의 여러 보도들은 확인을 해 볼 필요가 있다.

KSLV-2[편집]

한국과 조선은 2단 액체연료 로켓인 KSLV-2 시험발사체와 화성 12호의 발사경쟁을 하고 있었다. 한국은 2016년 최초발사가 가능하다는 전문가 주장도 있었지만, 2018년으로 연기되었는데, 조선은 2017년 5월 14일 최초발사에 성공했다. 한국 로켓 전문가들은 조선 보다 10년 정도 로켓 기술이 뒤쳐져 있지만, KSLV-2 시험발사체를 먼저 발사하면 역전에 성공한다고 주장했었다.

제원(추정)[편집]

  • 길이 17 m
  • 지름 1.7 m
  • 중량 38 톤
  • 추력 85 톤
  • burnout time 180초
  • burnout speed 5.5km/s
  • 사거리 5000 km
  • 1단 액체추진(적연질산+케로신), 탄두부 분리 및 비행제어용 추진부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北, 미본토 겨냥 ICBM 엔진 공개…완성 단계 들어간 듯, MBN, 2017-03-19
  2. 北, '美본토 겨냥' ICBM 엔진 공개…보조엔진 달아 안정성 높여(종합), 연합뉴스, 2017-03-19
  3. NYT "北 ICBM 엔진 암시장서 조달…우크라이나 공장 배후 의심"(종합2보), 연합뉴스, 2017-08-15
  4. 조선 "화성-12형 발사 성공…대기권 재진입기술 확보", 연합뉴스TV, 2017-05-15
  5. http://www.astronautix.com/u/ur-100.html
  6. 북 신형 IRBM 성공…엔진 2~3개 묶으면 美 본토 타격, 노컷뉴스, 2017-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