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헌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홍헌표(洪憲杓, 일본식 이름: 德山嘉一, 1907년 8월 23일 한성부[1] ~ 1966년 4월 20일)는 일제 강점기대한민국의 관료이다.

일제 강점기에 경성제대에서 학사 학위를 받은 그는 이후 고등문관시험에 합격하여 조선총독부 관리로 근무했다. 광복 후 미군정에서 관료로 발탁되어 제1공화국제3공화국에서 내무부 차관, 체신부 장관 등을 지냈다. 체신부 장관으로 재임했을 때 뇌물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입건되었으나, 재판이 시작되기 전에 병으로 사망했다.

2002년 공개된 친일파 708인 명단 중 조선총독부 사무관 부문에 포함되었다. 민족문제연구소2008년에 발표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관료 부문에도 수록되었다.

약력[편집]

각주[편집]

  1. “홍헌표”.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2016년 3월 1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10월 6일에 확인함. 

참고 자료[편집]

전임
김갑수
제5대 내무부 차관
1950년 9월 12일 ~ 1951년 6월 20일
후임
홍범희
전임
김장훈
제16대 체신부 장관
1963년 12월 17일 ~ 1964년 7월 22일
후임
김홍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