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엔베르크 여공작 조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피
Sophiechotek1868-2.jpg
호엔베르크 여공작
재임 1909년~1914년 6월 28일
후임자 막시밀리안
배우자 프란츠 페르디난트 대공
본명 Sophie Maria Josephine Albina Gräfin Chotek von Chotkow und Wognin
가문 호엔베르크 가문
부친 부호슬라프 호테크 폰 콧구바운트보그닌
모친 빌헬미네 킨스키 폰 브치니츠운트테타우
출생 1868년 3월 1일(1868-03-01)
뷔르템베르크 왕국 슈투트가르트
사망 1914년 6월 28일 (46세)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사라예보
종교 로마 가톨릭

호엔베르크 여공작 조피(독일어: Sophie Chotek Gräfin von Chotova, Herzogin von Hohenberg, 1868년 3월 1일 ~ 1914년 6월 28일)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제위 계승자 프란츠 페르디난트 대공의 배우자이다. 1914년 사라예보에서 남편과 함께 암살되었다.

생애[편집]

뵈멘 지방의 백작 가문 출신으로[1] 테셴 공작 프리드리히 대공의 시녀로 일하던 중, 프란츠 페르디난트와 결혼하게 되었다. 프란츠 페르디난트의 백부인 황제 프란츠 요제프 1세는 신분이 다른 두 사람의 결혼을 강하게 반대하였고 수 년이 지난 1900년 6월 28일에야 두 사람에게서 태어난 자녀는 제위 계승권을 가질 수 없다는 조건 하에 결혼을 허락했다.[1] 같은 해 7월 1일 조피는 프란츠 페르디난트와 결혼하였으나 결혼식에 황제를 비롯한 궁정 귀족들은 참석하지 않았다.[1] 조피는 결혼 후에도 대공비 전하의 칭호를 사용할 수 없었으며 합스부르크 왕가의 일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녀는 남편과 나란히 앉아 오페라를 관람하거나 남편의 팔짱을 끼고 무도회에 갈 수도 없었다.[2] 1914년 6월 28일, 조피는 남편과 함께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공동 통치 구역이었던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방문했다. 환영 인파에 둘러싸인 부부의 차는 폭탄 테러를 당했고 프란츠 페르디난트는 그녀에게 곧장 호텔로 돌아가라고 했지만 조피는 이를 거부했다.[3] 대공 부부는 다른 일정을 마치고 폭탄 테러 사건으로 다친 부하들을 문병하러 병원으로 향했고 일정이 전달되지 않은 운전사가 길을 잘못 든 순간, 세르비아인 민족주의자 가브릴로 프린치프가 나타나 프란츠 페르디난트의 목을 쏘았다. 이어서 조피 또한 배에 총을 맞았고 프란츠 페르디난트는 그녀에게 아이들을 생각해서라도 죽어서는 안된다고 말했지만 몇 분 뒤 부부는 숨을 거두었다.[3]향년 47세.

자녀[편집]

  • 조피(1901~1990) 호엔베르크 여후작
  • 막시밀리안(1902~1962) 호엔베르크 공작
  • 에른스트(1904~1954) 호엔베르크 후작

직함[편집]

  • 조피 호테크 폰 콧구바운트보닌 공녀
  • 호엔베르크 여후작 저하
  • 호엔베르크 여공작 저하

주석[편집]

  1. 한스 크리스티안 후프, 《쿠오 바디스 역사는 어디로 가는가 1》 정초일 역, 푸른숲, 2002, p.205~p.206, ISBN 9788971843390
  2. 타임라이프북스, 《제국의 종말》 김훈 역, 가람기획, 2005, p.194, ISBN 9788984351905
  3. 한스 크리스티안 후프, 《쿠오 바디스 역사는 어디로 가는가 1》 정초일 역, 푸른숲, 2002, p.195~p.196, ISBN 9788971843390

같이 보기[편집]

전 임
신설
호엔베르크 여후작
1907년~1909년
후 임
여공작으로 승격
전 임
신설
호엔베르크 여공작
1909년~1914년 6월 28일
후 임
막시밀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