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머리 탑재형 HMD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ead Mounted Display; HMD, 머리 부분 탑재형 디스플레이)는 머리 부분에 장착해, 이용자의 눈 앞에 직접 영상을 제시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장치이다. 1968년, 유타 대학이반 서덜랜드가 만든 것이 최초의 HMD 이다.[1]

최초의 HMD의 경우 두 눈에 장착된 모니터에 3차원 그래픽스가 표시되었다. 또, 천장에 연결된 기구를 통해 장착자의 방향을 감지할 수 있어 이에 상응되는 영상을 보여주었다. 또, 손에 쥔 지팡이를 가지고, 표시되고 있는 물체를 움직일 수도 있었다. 서덜랜드는 이 공간을 버추월 월드(Virtual World)라고 이름 붙였다.

HMD의 상용 기술[편집]

아이스크린의 경우 초기의 HMD는 착용이 불편하고 해상도나 광학계 등에서도 여러 가지 문제점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값은 비싸면서도 성능이 낮아 실제 상품화 시도는 이루어지기 힘들었다. 하지만 근래에는 많은 연구 개발을 거쳐 전 세계적으로 저렴한 상용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이 가운데 하나가 아이 스크린(eye screen)이다.

보통 영상의 역사를 말할 때 1세대는 영화, 2세대는 TV, 3세대는 컴퓨터, 4세대는 DMB 등 모바일 기기로 구분하게 되는데 2006년 초 영국에서 선보인 '아이 스크린'은 대표적인 5세대 디스플레이로 평가받고 있다. 에든버러 대학의 산학 업체인 MED사가 개발한 '아이 스크린'은 사람 눈동자와 같은 5~6mm 크기의 스크린이다. 안경과 선글라스에 부착하는 방식이며, 영화와 TV 등의 콘텐츠를 블루투스 송신기로부터 수신하게 된다. 이 아이 스크린의 장점은 주변의 다른 사람들이 사용자가 안경을 통해 무엇을 보고 있는지 전혀 알 수 없으며, 일반 선글라스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텔레글래스'-일본에서 개발되었고, 안경에 초소형 스크린을 부착해 걸어 다니면서 영상을 볼 수 있는 HMD로서 2006년 7월에 시판되었다. 0.24인치 크기의 LCD 스크린과 이어폰, 휴대용 DVD 플레이어로 구성돼 있으며 안경 렌즈 한쪽에 스크린을 부착해 영상을 보는 방식이다. 실제 화면 크기가 작긴 하지만, 스크린이 바로 눈 앞에 있기 때문에 1m 거리에서 14인치 텔레비전 화면을 보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고 한다.[2]

참고 문헌[편집]

  1. Sutherland, I.E. "The Ultimate Display." Proc. IFIP 65, 2, pp. 506-508, 582-583.
  2. 학위 논문-'HMD 기술 현황 및 과제, 한국, 방송 공학 회지'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