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이디》(Heidi)는 1880년부터 1881년까지 스위스의 작가 요한나 슈피리가 지은 소설이다. 《알프스의 소녀》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산골마을에서 할아버지와 사는 순수한 어린이 하이디의 이야기이다. 아동문학박화목 선생이 우리말로 옮기고, 계몽사에서 책으로 만들었다.

줄거리[편집]

하이디는 스위스 산골 마을에서 할아버지와 단 둘이서 사는 여자 어린이이다. 아들이 손녀 하이디를 맡겼는데 같이 살다보니 영리하고 순수한 하이디에게 정이 들었다. 이모 데테의 강요로 독일 부잣집에 온 하이디는 클라라의 친구가 된다. 걷지 못하는 장애인이라 휠체어를 탄 채로 집에서만 살던 클라라는 하이디와 친구가 되면서 외롭지 않았다. 살림을 해주시러 오신 클라라 할머니에게 독일어기독교 신앙을 배운다. 클라라의 할머니는 다섯 살된 여자 어린이인 하이디가 좋아할 만한 그림책으로써 독일어를 가르쳐 주었고,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신다면서 기독교 신앙을 가르쳐주었다. 산골이 그리운 하이디가 향수병에 걸리자 의사는 클라라의 아버지에게 "하이디를 고향에 돌려보내야 건강해 질 것"이라고 했다. 하이디의 건강을 염려한 클라라의 아버지는 마부인 제바스티안에게 부탁해서 하이디를 고향인 스위스 산골마을에 돌려보낸다. 고향에 돌아온 하이디는 건강해져서, 글을 모르는 친구 페터에게 독일어를 가르쳐주었다. 친구가 그리운 클라라는 할머니와 함께 하이디를 찾아와서 어울려놀다보니 걸을 수 있을정도로 건강해진다.

표절 의혹[편집]

2010년 독일의 문학 연구가인 페터 뷔트너(Peter Büttner)는 《하이디》가 1830년 독일의 작가 헤르만 아담 폰 캄프(Hermann Adam von Kamp)가 발표한 소설 《알프스 산맥의 소녀 아델라이데》(Adelaide, das Mädchen vom Alpengebirge)와 유사한 점을 지적하면서 《하이디》가 이 소설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음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스위스의 신문이 "하이디는 표절이다" 등의 기사를 보도하면서 파문이 일었다. 한편 뷔트너는 "나는 표절로 생각하지는 않는다. 셰익스피어나 괴테도 같은 작품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