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판문군(板門郡)은 1952년 12월부터 2002년 11월까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존재했던 이다. 2002년 11월 관할 지역이 개성시, 장풍군, 개풍군에 편입되어 폐지되었다.

지리[편집]

한반도 군사 분계선을 경계로 임진강, 한강과 접하고, 인민위원회 소재지는 봉동리였다. 서쪽으로는 개성시개풍군, 북동쪽으로는 장풍군, 동쪽으로는 군사분계선을 경계로 대한민국 경기도 파주시, 남쪽으로는 한강을 경계로 대한민국 경기도 김포시, 인천광역시 강화군과 접하고 있었다.

역사[편집]

한국 전쟁 중이던 1952년 12월에 실시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행정 구역 개편 때 북위 38도 이남의 경기도 개풍군황해도 장풍군 진서면을 합쳐 황해도 판문군(板門郡)이 신설되었다. 군 이름은 당시 휴전 회담이 열린 판문점에서 따왔다. 한국 전쟁 휴전 회담은 1951년 7월부터 개성시에서 열렸지만, 같은 해 10월 25일 개성시 교외에 위치한 장단군 진서면판문점으로 변경되었다. 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 한국 전쟁의 정전 협정이 체결되었다.

1955년 1월 (道)급인 개성직할시가 설치되면서 그 관할에 편입되었다. 2002년 11월 개성공업지구판문점, 판문군 인민위원회 소재지가 위치한 판문군 북동부 7개리는 개성시에, 북동부 1개리는 장풍군에, 그 외 10개리는 개풍군에 편입되어 폐지되었다.

옛 판문군의 봉동리, 삼봉리, 전재리는 개성공업지구로 지정되어 있으며, 봉동역판문역 건설 등 개발이 진행 중이다.

연표[편집]

행정 구역[편집]

1읍 17리로 구성되어 있었다.

  • 판문읍(板門邑) : 봉동리(鳳東里)
  • 진봉리(進鳳里)
  • 대련리(大蓮里)
  • 상도리(上道里)
  • 화곡리(禾谷里)
  • 령정리(嶺井里)
  • 신흥리(新興里)
  • 월정리(月井里)
  • 조강리(祖江里)
  • 림한리(臨漢里)
  • 덕수리(德水里)
  • 대룡리(大龍里)
  • 동창리(東倉里)
  • 삼봉리(三鳳里)
  • 선적리(仙跡里)
  • 전재리(田齋里)
  • 판문점리(板門店里)
  • 평화리(平和里)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