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촌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退村面 Toechon-myeon
Gjcity-map.png
면적60.75 km2
인구 (2018.09.30.)14,213 명
• 인구 밀도234.0 명/km2
• 세대6,385가구
법정리광동리, 관음리, 우산리, 영동리, 도수리, 오리, 도마리, 무수리, 원당리, 정지리
• 통·리·반19행정리 54반
면사무소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탑골길 6
웹사이트퇴촌면사무소

퇴촌면(退村面)은 경기도 광주시이다.

연혁[편집]

  • 1912년 6월 20일 퇴촌면 관내 이석리(현 남종면)의 개인집에서 집무하다가 광동리 204번지로 옮겼음
  • 1925년 을축년 수해로 면청사가 유실되어 면민의 기부금으로 광동리 307번지에 신축
  • 1950년 10월 한국전쟁 1.4 후퇴 시 대파되어 개보수하여 사용
  • 1959년 12월 25일 국비지원으로 광동리 327번지에 청사신축
  • 1959년 12월 면사무소 대지에 복지회관을 건립(1993. 철거)
  • 1973년 7월 1일 : 행정구역 개편으로 인하여 금사리, 삼성리, 이석리가 남종면에 편입됨[1]
  • 1991년 4월 27일 현청사 신축
  • 1995년 오리 73-1번지에 퇴촌문화복지회관 신축

지명 유래[편집]

퇴촌면에 대한 지명의 유래는 두가지 설이 내려오는데 하나는 조선시대 초기의 개국공신이며 특히 조선 태종(太宗)의 총애(寵愛)를 받았던 한산군(漢山君) 조영무(趙英茂)가 노약하여 정계를 은퇴하면서 광주(廣州)의 동쪽 마을인 광동리(光東里)로 와서 말년을 보내면서 호(號)를 '퇴촌(退村)'이라고 하였는데 조영무의 호가 지명이 되었다는 설이다.[2]

또 하나의 설은 『중정남한지(重訂南漢志)』에 의하면, 고려말에 왕(王)씨와 백(白)씨 성을 가진 두 사람의 상서(尙書)가 나라가 패망할 때를 당하여 함께 조정(朝廷)에서 물러나 이 곳에서 살았는데, 지붕을 맞대고 이웃이 되어 살구나무를 수백 그루 심었다고 한다. 그 당시의 마을 이름은 '상서동(尙書洞)' 또는 '행방(杏坊)'이라고 하였는데 두 사람의 상서(尙書, 고려시대 정3품 문관벼슬)가 퇴촌하여 살았다고 하여 '퇴촌(退村)'이라는 고을 이름이 생겼다고 기록되어 있다.

법정리[편집]

  • 광동리(光東里): 면사무소 소재지
  • 관음리(觀音里)
  • 우산리(牛山里)
  • 영동리(嶺東里)
  • 도수리(陶水里)
  • 도마리(道馬里)
  • 오리(梧里)
  • 무수리(無愁里)
  • 원당리(元堂里)
  • 정지리(亭支里)

특산물[편집]

교육[편집]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1. 대통령령 제6542호 시·군·구·읍·면의관할구역변경에관한규정, 1973년 3월 12일 제정.
  2. 퇴촌면의 유래[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012년 4월 24일 확인

참고 문헌[편집]

  • 《지명이 품은 한국사》, 이은식 저, 타오름(2013년)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