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삼성전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어떻게 삼성전자 로고도[편집]

어떻게 삼성전자 로고도 못넣죠. 백과사전이 사진 없인 너무 맹맹합니다. 빨리 fair-use 통과 시켜주시기 바랍니다. Yoonhan 2007년 6월 5일 (화) 02:57 (KST)

지금 위키백과토론:공정 사용에서 토론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Yeom0609 2007년 6월 5일 (화) 04:32 (KST)
현 시점에서 문서에 포함된 걸 확인했습니다. Knlsmile (토론) 2015년 1월 20일 (화) 01:04 (KST)

연혁[편집]

공식 홈페이지 등에서 가져온 연혁으로, 초기 편집을 보면 긁어온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은 표현이 조금씩 바뀌어서 원본과 차이가 나는 곳도 있지만, 내용 구성 등으로 보았을 때 저작권 침해 혐의를 벗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다만 연혁에 저작권이 있는지는 따로 논의를 해야겠지요. 이의가 없으면 연혁 부분을 왕창 지우도록 하겠습니다. --정안영민 2007년 8월 4일 (토) 06:29 (KST)

시대구분에서 봐도 명백한 복사. 저작권 침해 혐의를 벗어 날수 없습나다.삭제처리 해야 합니다.----hyolee2♪/H.L.LEE 2007년 8월 4일 (토) 09:04 (KST)

첫머리글에서 삼성전자를 인텔과 비교하면서, 두번째로 큰 반도체기업으로 규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총괄이 반도체 부문에서 인텔 다음으로 세게 2위이고, 삼성전자 정보통신 총괄은 휴대폰 부문에서 노키아 다음으로 세게 2위이며, LCD총괄은 세계 1위입니다. 가전부문은 LG와 GE다음으로 3위정도 하려나요?


2009년3분기 현재 전세계 시장점유율 반도체 2위, LCD 1위, 핸드폰 2위 TV 1위입니다..

문서의 수준에 대한 의구심[편집]

위키라는 곳이 출처가 있으면 쓸 수 있는 곳이다 보니 조금만 아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명백히 바보 같은 소리인데도 단지 출처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올라오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글을 보면 해고자의 주장만 일방적으로 다룬 기사만 인용하여 삼성이 근로자를 자살시켰다라든지 노조를 탄압했다고 하는 얘기가 있는데, 세상의 어느 회사가 근로자를 자살시킵니까? 자살율 세계 1위 국가에서 수만명의 직원 중 한명이 자살했다고 이를 삼성의 탓으로 모는 것은 좀 이상하고, 그 사건은 이미 유족과 합의해서 종료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바보 같은 소리도 출처가 있다는 이유로 인용해야 합니까? 그리고 그게 이 페이지의 주제와 무슨 상관이 있어서 인용한 것인지 의문이네요. 그리고 노조 탄압이라고 주장하는 내용도 해고된 근로자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그 내용도 진실성이 지극히 의심스러운 내용입니다. 일단 그냥 대충 훑어봤을 때 눈에 띈 내용만 언급했는데 이 글이 대체로 이런 식이니 안 봐도 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38TWD (토론) 2011년 5월 21일 (토) 11:17 (KST)

출처를 제시하시면서 반론을 하세요. --jonghan (토론) 2011년 5월 21일 (토) 12:40 (KST)
출처가 아니라 내용 자체에 대한 문제입니다. --38TWD (토론) 2011년 5월 21일 (토) 13:11 (KST)
반론에 관련된 내용을 출처로 들어 내용(신문기사나 해당 기업의 공식발표)을 축소/변경하시면 무난할 듯 합니다. 위키백과는 내용 자체를 반문할 수 있는곳이 아닙니다. 이곳의 장점이자 단점이죠 --  모다   /토론/ 2011년 5월 21일 (토) 15:14 (KST)
자살이 삼성 탓이라고 한 적 없습니다. 출처를 바탕으로 객관적 사실들만을 적었을 뿐입니다. 유족과 합의한 것은 올리면 안 될 이유도 없습니다. 노조탄압과 무관하다는 삼성측 주장과 탄압이라는 노동계측 주장을 모두 공평하게 언급했습니다.--jonghan (토론) 2011년 5월 21일 (토) 15:23 (KST)
현재의 편집은 검증가능성과 신뢰성의 문제가 있습니다. 한쪽 주장만 다루었을 뿐이며, 또한 그 자살이 기업 근로 활동과 관련된 것인지 확실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삼성전자의 행위라고 단정되는 서술을 한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38TWD (토론) 2011년 5월 22일 (일) 20:20 (KST)

자살 사건은 삭제 했습니다.

  1. 삼성전자에 의한 것이 아니다. 삼성이 근로자를 자살시켰거나 근로조건때문에 자살했다는 유서도 없고 자살이 회사때문에 이루어졌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
  2. 일부 언론의 추측성 보도를 진실인양 편집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3. 확인된 증거도 없을뿐 아니라 공신력있는 사법기관의 판단, 즉 법원 판결문이나 이런 것도 없는데 마치 삼성 탓인양 서술한게 문제 있다.
  4. 유족과 이미 합의 종결되서 논란은 무존재된 상태다. 즉 "논란"이라고 서술하는 것은 문제 --38TWD (토론) 2011년 5월 22일 (일) 20:54 (KST)
출처를 바탕으로 객관적 사실만을 서술했고 삼성 탓이라거나 자살시켰다고 서술한 적 없습니다. 논란이 아니라 사건이라고 되어 있네요. 편집훼손이 계속 될 경우 관리자에게 필요한 요청을 하겠습니다. --jonghan (토론) 2011년 5월 22일 (일) 21:08 (KST)
연관되었는지 여부는 단순히 일부 언론 기사의 추측성 보도 여부만 가지고 판단할 수가 없습니다. 만약 모든 자살 사건을 직장탓으로 연관시킨다면 모든 위키피디아에서 자살 사건을 직장관 연관시켜야 하는 거죠. 자살한 사람이 우연히 삼성전자 직원이었다고 이것이 삼성전자 때문이라는 것은 아니잖습니까. 일부 언론에서 의혹성 기사로 언급한 내용이라도 편집자 본인이 판단하기에 불필요하고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면 올리지 않는 것이죠. 그런데 이번 자살 사건의 경우를 보면 삼성과의 연관성을 거의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삼성전자가 근로자를 자살 시킨 것도 아니고 유서에도 그런 내용조차도 없는데 삼성전자가 자살시켰다는 서술을 하는 것은 논리적인 논란이 아닙니다. 또 자살도 자살자의 상황이 전부 다르고 근로자와 직장과 연관 자체가 확실하지도 않기 때문에 별 의미가 없습니다. 확인된 증거가 있어야 연관성이 있는거죠. 증거가 있다는 것은 최소한의 요건, 필요조건일 입니다. 누가 그런 말을 했다고 무조건 올리는 것이 아니고 편집자는 올릴 필요가 있는지 여부에 관해 불가피하게 스스로 판단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 판단을 해보면 누가 설사 자살했다고 해도 직장과 연관시킬 경우 논점을 이탈하게 할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자살 얘기는 한국의 자살률 관련 글에서 하는 것이 옳습니다 --38TWD (토론) 2011년 5월 22일 (일) 21:15 (KST)

삭제 토론에 앞서  모다 님의 조언 처럼("반론에 관련된 내용을 출처로 들어 내용(신문기사나 해당 기업의 공식발표)을 축소/변경하시면 무난할 듯 합니다"), 사실위주로 짤막하게 변경할 필요가 있습니다. "종용했다" "방해했다" 는 단어를 사용하는등 사실 확인을 거치치 않은 일부 언론의 거친 표현을 삭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38TWD (토론) 2011년 5월 22일 (일) 21:36 (KST)

  • 박종태씨 사례에 대해...

그에 대한 기사를 검색해보니, 1987년에 입사해서 입사 23년간 대리 이상을 진급하지 못했더군요. 보통 10년정도만 일해도 과장 진급까지 되는 것에 비하면, 23년간 대리에 머물러 있었다면, 과연 본인에 대한 문제가 없었는지 생각해 볼 여지가 있습니다. 또한 해고 사유를 보니, 회사의 출장 명령조차 일부러 거부했고 회사가 부탁한 업무지시도 일부러 이행하지 않았었고, 회사를 음해하는 허위 사실을 일부 언론에 유포했으며(확인되지 않은 여사원 유산설등), 회사는 업무지시 불이행과 허위 사실 유포로 그를 징계 해고 했었습니다. 노동법과 판례에 의하면 사용자의 정당한 출장명령의 거부와 사용자에 대한 명예 훼손은 징계와 해고 사유가 됩니다. 노동법과 판례에도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즉, 부당한 해고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물론 이것에 대한 해석의 여지가 있겠지만 NPOV 시각에서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물론 박종태씨는 이를 부인하지만요. 또한 삼성측은 노조 설립 문제로 해고 했다고 하지 않고 있으므로, 노조 설립 문제때문에 해고 됬다고 단정하는 것은 문제있습니다. 무엇보다, 박종태씨의 일방 주장만으로는 신뢰성과 근거가 부족합니다. 또한 어느 직장이나 근무 태만이나 불량 근로자가 있고 이를 해고 하는 것은 모든 직장에서 이루어지는 일이므로, 단지 삼성이라는 이유만으로 까이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고 봅니다. 애플이나 소니, IBM도 해고 근로자는 있는데 그런것을 일일히 위키에 언급해야 하나요? --38TWD (토론) 2011년 5월 22일 (일) 22:05 (KST)

저처럼 출처를 제시하시고 본인이 확인하신 내용을 추가하세요. 징계사유가 된다는 사측의 주장은 제가 이미 서술했었습니다. 저는 출처를 바탕으로 양측의 주장을 그대로 소개했을 뿐 어느 쪽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단정한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쓴 내용 중 출처가 확실한 내용을 이유 없이 삭제하지 마세요. 한번만 더 삭제하시면 그 때는 정말로 관리자의 권한 발동을 요청하겠습니다.--jonghan (토론) 2011년 5월 23일 (월) 00:36 (KST)

사건 및 논란 문단 분리[편집]

글이 너무 방대해짐에 따라 사건 및 논란 문단의 분리를 하려고 합니다. 특별한 반대 발언이 없으면 분리 하겠습니다. MCHan (토론) 2016년 1월 5일 (화) 15:40 (KST)

반대 문서 자체량은 많으나 사건 및 논란 문단의 양은 생각보다 방대하지 않네요. --양념파닭 (토론 · 기여) 2016년 1월 9일 (토) 01:31 (KST)
반대 그보다 전체적으로 더 다듬을 필요성이 보이네요. --아드리앵 (토·기) 2016년 1월 9일 (토) 14:29 (KST)

외부 링크 수정됨 (2018년 11월)[편집]

안녕하세요 편집자 여러분,

삼성전자에서 10개의 링크를 수정했습니다. 제 편집을 검토해 주세요. 질문이 있거나, 봇이 이 문서나 링크를 무시하기를 바라신다면 간단한 자주 묻는 질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세요. 다음 변경사항을 적용했습니다:

봇의 문제를 수정하는 것에 관해서는 자주 묻는 질문을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InternetArchiveBot (버그를 제보하기) 2018년 11월 15일 (목) 16:36 (KST)

외부 링크 수정됨 (2019년 4월)[편집]

안녕하세요 편집자 여러분,

삼성전자에서 1개의 링크를 수정했습니다. 제 편집을 검토해 주세요. 질문이 있거나, 봇이 이 문서나 링크를 무시하기를 바라신다면 간단한 자주 묻는 질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세요. 다음 변경사항을 적용했습니다:

봇의 문제를 수정하는 것에 관해서는 자주 묻는 질문을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InternetArchiveBot (버그를 제보하기) 2019년 4월 24일 (수) 12:56 (KST)

외부 링크 수정됨 (2019년 5월)[편집]

안녕하세요 편집자 여러분,

삼성전자에서 1개의 링크를 수정했습니다. 제 편집을 검토해 주세요. 질문이 있거나, 봇이 이 문서나 링크를 무시하기를 바라신다면 간단한 자주 묻는 질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세요. 다음 변경사항을 적용했습니다:

봇의 문제를 수정하는 것에 관해서는 자주 묻는 질문을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InternetArchiveBot (버그를 제보하기) 2019년 5월 16일 (목) 17:44 (KST)

외부 링크 수정됨 (2019년 8월)[편집]

안녕하세요 편집자 여러분,

삼성전자에서 1개의 링크를 수정했습니다. 제 편집을 검토해 주세요. 질문이 있거나, 봇이 이 문서나 링크를 무시하기를 바라신다면 간단한 자주 묻는 질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세요. 다음 변경사항을 적용했습니다:

봇의 문제를 수정하는 것에 관해서는 자주 묻는 질문을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InternetArchiveBot (버그를 제보하기) 2019년 8월 31일 (토) 18:55 (KST)

외부 링크 수정됨 (2019년 10월)[편집]

안녕하세요 편집자 여러분,

삼성전자에서 3개의 링크를 수정했습니다. 제 편집을 검토해 주세요. 질문이 있거나, 봇이 이 문서나 링크를 무시하기를 바라신다면 간단한 자주 묻는 질문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보세요. 다음 변경사항을 적용했습니다:

봇의 문제를 수정하는 것에 관해서는 자주 묻는 질문을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InternetArchiveBot (버그를 제보하기) 2019년 10월 8일 (화) 19:36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