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의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태의감(太醫監)은 고려 시대의 의약과 질병 치료에 관한 일을 맡아 본 관청이다. 고려 목종상약국(尙藥局)과 함께 설치되었다. 이 두 기관은 후대 예종 때에 설치되는 혜민국이나 대비원[1]과는 다르게 왕실 전용의 의료기관이었다.

충렬왕 34년(1308년)에는 명칭이 사의서(司醫署), 전의시(典醫寺)등으로 바뀌었다가, 공민왕 5년(1356년)에 다시 태의감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1362년 전의시로, 또 1369년에는 태의감으로 바뀌다가, 결국 1372년에 전의감으로 굳혀졌다.

각주[편집]

  1. 최초 설립시기는 출처 필요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