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비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대비원(大悲院)은 고려의료(醫療)를 주로 한 구제 기관이다.

처음 설치 연대는 알 수 없으며, 1049년(고려 문종 3)에 개경의 동·서에 두어서 동쪽의 것을 동대비원(東大悲院), 서쪽의 것을 서대비원(西大悲院)이라 하였고, 이들을 동서대비원(東西大悲院)이라 합칭했다고 한다. 환자의 치료를 주요 업무로 하고, 기한자(飢寒者 : 굶주리고 헐벗어 배고프고 추위에 떠는 사람)나 그밖에 무의무탁자(無依無托者 : 의지할 곳 없는 몹시 궁핍하고 외로운 사람)를 수용하였다.

조선 태종 14년(1414년) 활인원으로 개칭되어 이어졌다.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의 정치·경제·사회구조〉"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