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중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탄소 중립(炭素中立, 영어: carbon neutrality)은 개인이나 회사, 단체가 이산화 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 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 탄소의 실질적인 배출량을 '0 (zero)'으로 만든다는 개념이다. 탄소 중립화(炭素中立化)와 순 배출 영점화(純排出零點化, net zero), 탄소 제로(영어: carbon zero)라고도 한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계산하고 배출량 만큼을 상쇄하기 위해 나무를 심거나 석탄, 화력 발전소를 대체할 에너지 시설에 투자하는 등의 활동을 통해 이산화 탄소 배출량을 상쇄하는 방식을 말한다. 기후 중립(climate-neutral)은 기후 변화의 주요 원인인 이산화 탄소뿐만 아니라 다른 온실가스에 대한 규제까지도 포함하는, 탄소중립보다 포괄적인 개념이다.

탄소중립국[편집]

산업혁명으로 잘 알려진 영국의 탄소경제로부터 시작된 그 문명의 이기로 비약적인 기술발전의 혜택을 누려온 현대사회의 이면에는 지구환경의 파괴라는 오명을 가지고있다. 이러한 역사적 흐름속에서 영국은 이를 자각하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는 결단력을 보여주고있다. 제2의 산업혁명이라고 할만한 저탄소경제로의 산업전반에걸친 근본적인 변화가 이것이다. 이러한 정책을 관장하는 영국의 기후변화법은 2008년11월26일 영국 여왕의 재가(royal assent)를 받음으로써 발효하였다.[1] 또한 영국은 2020년 11월17일 보리스 영국총리가 탄소배출 내연기관의 차량을 2030년이후 전명금지한다는 정책을 발표하였다.[2][3][4] 이는 2019년6월27일 영국이 2050년까지 탄소의 순배출량을 영(0)으로 맞추겠다는 내용의 탄소중립 관련법에 최종서명한 크리스 스키드모어 영국 에너지부장관의 결정에서처럼[5] 영국정부는 이제 사실상 저탄소녹생성장의 다음단계인 세계최초의 탄소중립국의 면모를 보여주고있다. 한편 기존의 탄소경제산업에서 전기차등의 신재생에너지만을 사용하는 비탄소경제로의 산업전반에 걸친 근본적인 개편 및 전환은 민간경제뿐만아니라 정부경제까지도 아우르는 대대적인 변혁적리더십의 보편적 선행과 그린슈머같은 소비자 마인드가 전제된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외교부 - 영국 기후변화법(Climate Change Act 2008) 발효)https://www.mofa.go.kr/www/brd/m_20152/view.do?seq=339613&srchFr=&srchTo=&srchWord=&srchTp=&multi_itm_seq=0&itm_seq_1=0&itm_seq_2=0&company_cd=&company_nm=&page=37
  2. (임팩트온 - "7% 전기차 판매 영국서 10년내 내연기관차 퇴출될까"...2030년 판매 금지 발표, 또 5년 앞당겨)http://www.impacton.net/news/articleView.html?idxno=801
  3. (연합뉴스 - EBS 환경특집 3부작 '녹색혁명')https://www.yna.co.kr/view/AKR20090212193700005
  4. (사이언스온 - 영국, 저탄소 산업 전략)https://scienceon.kisti.re.kr/srch/selectPORSrchTrend.do?cn=GT200901940
  5. (연합뉴스-영국 "2050년까지 탄소중립국 되겠다" G7 국가 중 최초)https://www.yna.co.kr/view/AKR20190627191900081
  • (우리말샘) 저탄소녹색성장, 변혁적 리더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