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냐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족과 귀족의 등급
Coronet of an earl
황제 & 여제
황후
황태자 & 황자 & 황녀

국왕 & 여왕
왕비
왕세자 & 왕자 & 왕녀

친왕 & 군왕

대공(Archduke) & 대공비

대공(Grand Duke) & 여대공

공작 & 여공작
공비
공자 & 공녀

인판테 & 인판타

후작 & 후작 부인

변경백 & 변경백 부인

백작 & 백작 부인

자작 & 자작 부인

남작 & 남작 부인

준남작 & 준남작 부인

기사 & 여기사
v  d  e  h

크냐즈(러시아어: князь)는 동유럽의 귀족 작위이다. 서유럽의 "프린스"에 해당하며 라틴어로는 프린켑스라고 옮기지만, 슬라브어 원어는 게르만조어로 "왕"을 의미하는 쿠닝가즈(영어의 "킹", 독일어의 "쾨니히"의 어원)와 어원이 같다.

본래 "크냐즈"란 군장국가의 군장을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다가 역사의 발전에 따라 봉건국가의 국가원수를 가리키는 말로 용례가 변했다. 동유럽과 서유럽의 작위들이 일대일 대응하지 않기 때문에 "크냐즈"에 대한 번역도 혼동의 소지가 있다. 키예프 루시가 존재하던 당시 라틴어 문헌들에서 루스 제공국의 크냐즈들을 "왕(rex)"이라고도 하고 "공작(dux)"라고도 하듯 중세 당대부터 이런 혼동이 이루어져 왔다.

중앙집권이 진행됨에 따라 913년 불가리아시메온 1세가 크냐즈 대신 차르를 칭호로 채택했고, 키예프 루시에서도 벨리키 크냐즈를 칭호로 채택하는 등 상위 작위들이 생기면서 크냐즈 작위는 격이 낮아졌다. 13세기에 키예프 루시가 분열되면서 키예프, 체르니고프, 노브고로드, 페레야슬라프, 블라디미르-수즈달, 모스크바, 트베르 등의 동슬라브족 제공국들이 벨리키 크냐즈를 칭하게 되었고 리투아니아 대공국에서도 벨리키 크냐즈(대공)를 칭했다. 1547년 모스크바 대공국이반 4세가 벨리키 크냐즈 대신 차르를 칭호로 채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