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찰코와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깃털 달린 뱀"으로 묘사된 케찰코와틀

케찰코와틀(고전 나우아틀어: Quetzalcohuātl [ket͡saɬˈkowaːt͡ɬ]), 혹은 케찰코와친({{고전 나우아틀어: Quetzalcohuātzin)은 아스텍 신화에 나오는 날개달린 뱀의 형상을 한 신이다. 이름은 나우아틀어로 “깃털 달린 뱀” 또는 “케찰의 깃털이 달린 뱀”이라는 뜻이다. 뱀은 땅의 권력을 뜻하고 날개는 하늘의 권위를 나타낸다고 한다.

케찰코와틀은 마야 문명쿠쿨칸, 키체쿠쿠마츠와 대응되는 신이다. 이러한 콜럼버스 이전의 메소아메리카에서 깃털 달린 뱀 신에 대한 숭배는 촐룰라에 기반을 두고 있다.

아스텍 사람들은 케찰코와틀이 세상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기술, 예를 들어 옥수수 키우는 법이나 베 짜는 법, 시간을 알아내는 법 등을 가르쳤다고 믿었다. 풍요와 평화의 신으로 알려져 있으나, 전쟁의 신의 음모로 인해 쫓겨났다. 하지만 그가 돌아온다는 전설이 있었고, 아즈텍인들은 케찰코아틀의 재래를 믿었다.

에르난 코르테스가 처음 아즈텍에 왔을 때 아즈텍인들은 그들을 케찰코와틀로 착각(우연히 십자가는 케찰코아틀의 상징이기도 했다)하였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 이야기의 진위 여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으나, 아즈텍인들은 결국 그들에 의해 멸망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