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찰코와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케찰코와틀(고전 나우아틀어: Quetzalcohuātl [ket͡saɬˈkowaːt͡ɬ]), 혹은 케찰코와친(고전 나우아틀어: Quetzalcohuātzin)은 메소아메리카 신화의 주요신으로, 그 이름은 나우아틀어로 "(케찰새의) 깃털이 달린 뱀"을 뜻한다. 깃털뱀신 숭배는 기원전 1세기 또는 기원후 1세기 테오티우아칸에서 처음 발견된다.[1] 메소아메리카 고전전시대 말기에서 고전시대 초기(기원전 400년-기원후 600년)에 그 시기가 포함된다. 그리고 고전시대 말기(기원후 600년-기원후 900년)에 그 숭배가 메소아메리카 전역으로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2]

고전후 시대(900년-1519년)에 들어 깃털뱀신 신앙의 중심지는 촐룰라가 된다. 이 시기부터 나우아인 신자들이 그들의 신을 "케찰코와틀"이라고 불렀다. 남쪽의 마야 문명에는 마찬가지로 "깃털 달린 뱀"이라는 뜻의 쿠쿨칸구쿠마츠라는 신이 있는데, 케찰코와틀과 동일 신격으로 생각된다.

역사적으로 케찰코와틀 신앙이 가장 잘 기록된 아스텍에서의 케찰코와틀은 바람, 금성, 새벽, 상인, 예술, 공예, 지식의 신이며, 아스텍 사제계급의 수호신이었다.[3] 케찰코와틀은 아스텍 만신전에서 틀랄록, 테스카틀리포카, 우이칠로포치틀리 등과 함께 가장 중요한 신들 중 하나다. 케찰코와틀은 목에 "바람의 흉판" 에에카일라코코츠카틀(나우아틀어: ehecailacocozcatl)을 걸었다. 이것은 소라고둥으로 만들어진 "소용돌이치는 바람의 보물"이었다. 메소아메리카 전역의 유적지들에서 소라고둥을 가로로 쪼갠 것이 종교지도자들의 목걸이로 사용한 것이 발굴된다.[4] 이 때 소용돌이는 돌풍, 선풍, 와류 등의 현상을 상징하는 것일 가능성이 있다.

16세기에 에스파냐멕시코를 정복한 이후, 다수의 기록들이 케찰코와틀 신을 톨란의 사제왕 세 아카틀 토필친 케찰코아틀과 동일시, 융합하여 기록했다.[5] 뿐만 아니라 천주교 성직자들이 작성한 초기 에스파냐 문헌들은 케찰코와틀 신 또는 사제왕을 에르난 코르테스 또는 사도 토마스와 동일시하려는 경향이 있다.[6]

케찰코와틀의 상징 동물로는 케찰새, 방울뱀, 까마귀, 마코앵무가 있다. 또한 바람의 신 에에카틀의 형상을 취할 때는 거미원숭이, 오리, 그리고 바람 그 자체로 표현되기도 한다.[7] 샛별 금성의 형상을 취할 때는 부채머리수리로 묘사된다.[8] 마사텍인 전설에는 틀라우이스칼판테쿠틀리라는 점성술사 신이 있는데 이 신도 금성으로 상징되며, 케찰코와틀과 깊은 관계가 있다.[9]

각주[편집]

  1. “Teotihuacan: Introduction”. Project Temple of Quetzalcoatl, Instituto Nacional de Antropología e Historia, Mexico/ ASU. 2001년 8월 20일. 2010년 6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5월 17일에 확인함. 
  2. Ringle et al. 1998
  3. Smith 2001:213
  4. De Borhegyi, Stephan F. (1966). “The Wind God's Breastplate”. 《Expedition》. 8권 4호. This breastplate, the insignia of the wind god, called in Nahuatl the ehecailacacozcatl, (the 'spirally voluted wind jewel') was made by cutting across the upper portion of a marine conch shell, and drilling holes for suspension by a cord. Such conch shell breastplates were either hung on the sculpture of the god himself or were worn by the high priests, the earthly representatives of this god. According to such sixteenth century Spanish authorities as Fray Bernardino de Sahagun, [...] the title of Quetzalcoatl was reserved for the high priests or pontiffs among the Aztecs and other inhabitants of Mexico. Only they were entitled to wear the emblem of ehecailacacozcatl, the insignia of this god. Such marine shell breastplates are therefore extremely rare. Of the few that survived the Spanish Conquest, most were destroyed by overly zealous friars; only a handful have been turned up by archaeologists. 
  5. Nicholson 2001, Carrasco 1992, Gillespie 1989, Florescano 2002
  6. Lafaye 1987, Townsend 2003, Martínez 1980, Phelan 1970
  7. “Study the... WIND GOD”. 《www.mexicolore.co.uk》. 
  8. de Borhegyi, Carl (2012년 10월 30일). “Evidence of Mushroom Worship in Mesoamerica”. 《The Yucatan Times》. 2014년 9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9월 11일에 확인함. 
  9. “The god with the longest name?”. 《www.mexicolore.co.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