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좌씨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은 공자(孔子)가 편찬한 것으로 전해지는 역사서인 《춘추》의 대표적인 주석서 중 하나로, 기원전 700년경부터 약 250년간의 역사가 쓰여져 있다. 또 다른 명칭으로는 좌전(左傳), 좌씨전(左氏傳), 좌씨춘추(左氏春秋)라고도 한다. 현존하는 다른 주석서인 《춘추곡량전(春秋穀梁傳)》, 《춘추공양전(春秋公羊傳)》과 함께 삼전(三傳)으로도 불린다. 삼전 중에서 춘추좌씨전은 기본적으로 최고로 삼고 있다. 저자는 노나라(魯)의 문인 좌구명(左丘明)이라고 기록되어 있으나, 분명하지는 않다. 일설에는 옛날부터 있었던 역사서를 전한(前漢)의 사상가 유흠(劉歆)이 여러 차례로 춘추좌씨전이라 하였고, 저자는 좌구명이라는 선전하였고, 스스로 황제로 오른 왕망(王莽)이 한나라를 찬탈하였을때 그 근거로 삼았다는 것이라는 신공양학파 학자 캉유웨이(康有為)등이 여러가지 이설이 있다고 하지만, 이 주장도 입증이 된 주장이 아니다. 유흠 위작설은 일본의 학자 카마타 타다시(鎌田正), 중국의 학자 전목(錢穆) 등이 그 문제점을 밝히고 반박했다.[1]

《춘추좌씨전》은 다른 삼전과는 달리 풍부한 자료를 바탕으로 상세하게 《춘추》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어서 현재 춘추시대를 이해하는 중요한 자료로 알려져 있다. 특히, 당시의 전투에 대한 기록이 상세하다. 또한, 동시대를 다루는 역사서인 《국어》는 《춘추외전》으로 불리기도 한다.

내용의 구성[편집]

  • 은공 원년 11년(기원전 722년 - 기원전 712년)
  • 환공 원년 18년(기원전 711년 - 기원전 694년)
  • 장공 원년 32년(기원전 693년 - 기원전 662년)
  • 민공 원년 2년(기원전 661년 - 기원전 660년)
  • 희공 원년 33년(기원전 659년 - 기원전 627년)
  • 문공 원년 18년(기원전 626년 - 기원전 609년)
  • 선공 원년 18년(기원전 608년 - 기원전 591년)
  • 성공 원년 18년(기원전 590년 - 기원전 573년)
  • 양공 원년 31년(기원전 572년 - 기원전 542년)
  • 소공 원년 32년(기원전 541년 - 기원전 510년)
  • 정공 원년 15년(기원전 509년 - 기원전 495년)
  • 애공 원년 27년(기원전 494년 - 기원전 468년)

주요 문구[편집]

  • "吾以靖國也" - (僖公二十三年)

주석[편집]

  1. 박건주:『左傳(좌전)』僞作說(위작설) 문제에 대한 一考(일고), 중국고중세사연구, 제12집, 2004. 8, 93-127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