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최강욱(1968년 ~ )은 대한민국의 법률가이다.[1] 언론을 통해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설파하였고 그 내용을 집약하여 2017년 6월 검찰 개혁 문제를 정면으로 다룬 책을 공동 저술하였다.[2] [3]

학력[편집]

  • 1990년 : 서울대학교 법학 학사
  • 1992년 : 서울대학교 대학원 법학 석사

경력[편집]

  • 1997년 : 사법연수원 수료
  • 국방부 검찰관
  • 2006년 ~ 2010년 : 방위사업청 옴브즈먼
  • 2010년 9월 : 제18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위원,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교육 전문위원, 법무법인 <청맥> 변호사
  • 2012년 8월 ~ :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저서[편집]

공저[편집]

  • 정봉주·최강욱·이재화·하어영. 《끝까지 물어주마》. 위즈덤하우스. 2015년. ISBN 9788960868861
  • 최강욱·김의겸·금태섭·이정렬·김선수. 《권력과 검찰 ; 괴물의 탄생과 진화》. 2017년. 창비. ISBN 9788936486150

각주[편집]

  1. 최강욱. (시론)참여정부의 교훈을 기억하라. 뉴스토마토. 2017년 5월 10일.
  2. "천하쟁패 순간마다 정권 판가름해온 검찰, 괴물로 진화". 노컷뉴스. 2017년 6월 6일.
  3. 최강욱 "검찰개혁이 대선공약인 나라는 우리나라뿐!". 노컷뉴스. 2017년 6월 7일.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