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차영(車英[1], 1962년 3월 29일 ~ )은 민주통합당 대변인을 지낸 정치인이다. 1984년에서 1987년까지 광주MBC 아나운서를 지냈고 이후 민주당계 정당의 선거에서 이미지메이킹에 참여했다. 김대중 정부때 대통령 비서관을 지낸 뒤 기업 임원으로 활동하다가 2008년 민주당에 돌아와 대변인, 언론특보등을 맡았다. 2012년 선거에서 근소한 차이로 낙선하였다.

논란[편집]

차영은 2003년 8월에 조희준의 아이를 낳았다고 주장하면서 정치 생활을 포기하고 2013년 7월에 소송을 냈다.[2] 문제의 아이는 법률상 차영의 전남편의 자로 되어 있었다. 조희준은 차영이 이혼녀인줄 알았다며 성교를 여러차례 가진 사실을 시인하면서 자신의 자녀가 아니라고 주장했다.[3] 조희준측은 법적으로 전남편의 아이로 추정되고 있는 만큼 전남편의 아이가 아닌지 먼저 확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진행된 차영과 전남편 사이의 소송에서 법원이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차영의 전남편과 문제의 소년 사이에 친자관계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4][5] 문제의 아이는 어머니의 성 대신 성씨를 조씨로 고치고 유력 정치인과 같은 이름으로 개명했으며, 법원은 조희준과 아이간의 친자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었다.[6] 그러나 조희준은 계속 유전자검사를 거부하였다. 이에 법원은 2015년 7월 15일 그 아이가 조희준의 친자가 맞다는 판결을 내렸다.[7] 조희준은 항소했으나 2015년 12월 항소를 취하해 차영의 아들은 법적으로 조희준의 친자가 되었다.

역대 선거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대수 직책 선거구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락 비고
2012년 총선 19대 국회의원 서울 양천구 갑 민주통합당 59,646표
49.41%
2위 낙선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