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2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중2병(일본어: 中二病, 厨二病 추니뵤[*])은 사춘기를 비하하는 인터넷 속어이다. 일본에서는 개그의 소재나, 가벼운 표현으로 사용되며 일본에서 1999년 이주인 히카루의 발언으로 인해 만들어졌다. 대한민국으로 건너 온 뒤에는 의미가 변질되어 연령대를 불문하고 사춘기인 학생들을 비하하는 말로 사용된다. 사춘기는 주로 13~15세 사이에 오는데 15세에 오는 학생들이 많아서 중2병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어원[편집]

중2병은 일본의 라디오 프로그램인 《이주인 히카루의 심야의 엄청난 힘》에서 처음 등장했다. 1999년 진행자인 이주인 히카루는 방송에서 "나는 아직 중2병에 걸려 있다"고 말한 데서 유래하였다.[1] 웹툰 싸우자 귀신아에서는 중2병을 "세상에서 자신이 제일 불행하고 고독하며 세상을 등진 존재라 여기는 증상을 몇 학년 더 먹은 사람들이 비꼬아 만든 신조어"라고 정의하였다.[2]

이 시기에는 사춘기 특유의 감성과 상상력, 반항심과 허세가 최고조에 이르며 현실기피, 우울증, 과대망상 증상도 보인다. 또한 자신이 남들보다 우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3] 교사들은 중학교 2학년이 가장 다루기 어려운 학년이라고 토로하기도 한다.[3] 이러한 특성 때문에 한국에서는 우스갯소리로 북한이 남침하지 못하는 이유를 '중2가 무서워서'라고 빗대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증세는 시간이 지나며 현실을 깨닫게 되면 자연스럽게 치료되거나 심각해지면 사회적 이기주의자나 착각쟁이로 발전될 위험이 있다.[1][3]

영향[편집]

일본에서는 중2병을 소재로 한 라이트 노벨중2병이라도 사랑이 하고 싶어!가 발간되었다.[2] 2013년, 문용린 서울특별시 교육감은 중2병을 치료하겠다고 중2학년을 대상으로 가을 단축 마라톤 대회를 열겠다고 했다가 비난을 받기도 했다.[4][5]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

  1. “[한마당-이명희] 중2병”. 쿠키뉴스. 2013년 3월 14일. 2014년 10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2. “‘중2병’은 전 세계적 현상”. 중앙일보. 2013년 4월 6일. 2013년 4월 1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다음 글자 무시됨: ‘default’ (도움말); 다음 글자 무시됨: ‘article’ (도움말)
  3. “[현장 속으로] 중2, 넌 도대체 누구냐”. 중앙일보. 2013년 4월 6일.  다음 글자 무시됨: ‘article’ (도움말); 다음 글자 무시됨: ‘default’ (도움말);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스토리온라인] 중2병 걸린 학생들, 무조건 뛰어라?”. 아시아경제. 2013년 3월 15일.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5. “[2030 콘서트]마라톤이 ‘중2병’을 막아줄까요”. 경향신문. 2013년 3월 20일. 2013년 3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