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강군 (고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강군 왕조(定康君 王珇, ? - 1398년 8월 26일)는 고려 후기의 왕족으로 고려 신종의 8세손이며, 고려 공양왕의 조카이다. 할아버지는 정원부원군이고, 할머니는 충렬왕의 증손녀 국대비 왕씨[1]이다. 고려 공양왕계열의 마지막 장손이었다.

공양왕의 형 정양군 왕우의 아들로, 고려 말에 상장군을 지내고, 정강군에 봉해졌다. 누이가 조선 태조 이성계의 아들 무안대군 방번의 처가 되어 1392년 7월 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건국하고도 생존하였다. 조선 개국 후에는 외가의 성을 따라 노(盧)씨 성을 사용하였으나, 아버지가 사망한 후 귀의군(歸義君) 작위를 습봉하면서 왕씨 성으로 복성하였다.

1398년(조선 태조 7년) 8월 26일 동생 왕관(王琯)과 함께 왕자의 난에 휩쓸려 죽임을 당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정원부원군
  • 할머니 : 국대비 왕씨, 충렬왕의 아들 강양공 자의 손녀
  • 아버지 : 정양군 왕우(定陽君 王瑀)
  • 어머니 : 교하 노씨(交河 盧氏) - 신양군(信陽君) 노영(盧瑛)의 딸
    • 동생 : 원윤 관(元尹 琯, ? ~1398)
  • 외조부 : 노영(盧瑛)
  • 진외증조부 겸 족증조부 : 강양공 자, 증조부 순화후 유와 12촌간이 된다.[2]

각주[편집]

  1. 충렬왕의 아들 강양공 왕자의 손녀
  2. 따라서 그의 조부모는 서로 14촌간이었다.
전임
정성군
고려의 왕실 수장
1394년 - 139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