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루카 조르다노 작, 템페란티아

절제 (節制)는 조정 또는 자발적 자제로 정의된다.[1] 일반적으로 개인이 자발적으로 무언가를 하지 않는 것으로 설명된다.[2] 여기에는 비폭력과 용서의 형태로 보복을 자제, 겸손과 겸허의 형태로 오만을 자제, 신중함의 형태로 과도한 사치나 뿌려지는 과잉과 같은 초과를 자제, 평온과 자기통제의 형태로 무언가에 대한 과도한 분노나 갈망을 자제 등이 포함된다.[2]

절제는 종교 사상가, 철학자, 최근에는 심리학자, 특히 긍정 심리학 운동에서 으로 묘사되었다. 고전적인 도상법에서, 미덕은 종종 물을 다른 곳으로 옮기는 두 개의 용기를 가진 여자로 묘사된다. 이는 그리스 철학과 기독교에서 발견된 서구 사상의 추덕 중 하나이며 불교와 힌두교와 같은 동양 전통에서도 그러하다.

절제는 긍정 심리학 분류에서 지혜, 용기, 인류애, 정의초월을 포함한 6가지 미덕 중 하나이다.[3] 그것은 일반적으로 초과에 대한 통제로 특징 지어지며 순결, 겸허, 겸손, 자기조절, 환대, 예의, 자제, 용서, 자비와 같은 특성을 통해 표현된다. 이들 각각은 성욕, 허영심 또는 분노와 같은 충동을 과도하게 억제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용어 "절제"는 또한 특히 금주 운동과 관련하여 술의 부재 (절대금주주의)를 지칭할 수 있다. 술 조절을 가리킬 수도 있다.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

  1. Green, Joel (2011). 《Dictionary of Scripture and Ethics》. Grand Rapids, Mich: Baker Academic. 769쪽. ISBN 978-0-8010-3406-0. 
  2. Schwarzer, Ralf (2012). 《Personality, human development, and culture : international perspectives on psychological science》. Hove: Psychology. 127–129쪽. ISBN 978-0-415-65080-9. 
  3. Peterson, Christopher (2004). 《Character strengths and virtues a handbook and classification》. Washington, DC New York: American Psychological Association Oxford University Press. ISBN 978-0-19-5167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