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서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성 서씨 (長城 徐氏)
관향 전라남도 장성군
시조 서릉(徐稜)
주요 인물 서기동, 서혜경, 서기호
인구(2015년) 10,137명

장성 서씨(長城 徐氏)는 전라남도 장성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역사[편집]

장성 서씨(長城徐氏)의 시조 서릉(徐稜)은 장성현(長城縣) 사람으로 고려 고종(高宗) 때 모친을 봉양하기 위해 벼슬에도 나아가지 않았다. 모친의 목에 등창이 나서 의원을 청하여 진찰하게 하니 의원이 말하기를, “살아있는 개구리가 아니면 고치기 어렵다.”고 하였다. 서릉이 이르기를, “지금 같은 엄동설한에 살아있는 개구리를 어디서 구한단 말인가? 어머니의 병은 분명 고치지 못하겠구나.”라고 하여 소리쳐 울기를 그치지 않자, 의원이 말하기를, “비록 살아 있는 개구리는 없지만, 우선 약을 지어 시험해 봅시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나무 밑에서 약을 볶는데, 갑자기 어떤 물건이 나무 위에서 솥 안에 떨어지니 바로 살아 있는 개구리였다. 의원이 이르기를, “당신 효성이 하늘을 감동시켜 하늘이 이를 내려 주었다. 당신 어머니는 반드시 쾌차할 것이오.”라고 하고, 약을 만들어 등창에 붙이자 과연 나았다.[1]

현대에 들어와 일부는 이천 서씨로 합본하여 절효공파라고 하고, 일부는 장성 서씨를 이어가고 있다.

본관[편집]

장성(長城)은 전라남도 장성군의 지명이다. 본래 백제의 고시이현(古尸伊縣)이다. 신라 경덕왕이 갑성군(岬城郡)으로 개칭하였고, 고려 때 장성(長城)으로 개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과거 급제자[편집]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는 없고, 무과 급제자 19명, 생원·진사 14명을 배출하였다.[2]

무과

서경묵(徐敬默) 서끝룡(徐唜龍) 서문상(徐文尙) 서상영(徐相英) 서상운(徐尙雲) 서성좌(徐成佐) 서순만(徐順萬) 서왜톨(徐倭土里) 서인경(徐仁京) 서정문(徐挺文) 서진번(徐進蕃) 서차선(徐次善) 서창익(徐昌益) 서필화(徐弼華) 서한주(徐漢柱) 서항(徐) 서확(徐㬦) 서효복(徐效福) 서흠(徐欽)

생원시

서지언(徐芝彦) 서치홍(徐致弘) 서태수(徐台壽) 서환(徐瓛) 서희익(徐希益)

진사시

서몽룡(徐夢龍) 서영(徐嶸) 서영적(徐榮頔) 서우녕(徐禹寧) 서학권(徐鶴權) 서한용(徐漢茸) 서한풍(徐漢豊) 서홍유(徐弘有) 서후용(徐厚容)

역과

서기룡(徐起龍) 서임룡(徐任龍)

항렬자[편집]

26世 정(挺) 현(鉉), 27世 연(衍) 영(泳), 28世 진(震) 동(東), 29世 열(烈) 섭(燮), 30世 재(載) 증(增), 31世 종(鍾) 상(商), 32世 순(淳) 원(源), 33世 식(植) 휴(休), 34世 현(顯) 병(炳), 35世 규(圭) 재(在), 36世 진(鎭) 일(鎰), 37世 수(洙) 연(淵), 38世 상(相) 계(桂), 39世 희(熙) 훈(薰), 40世 요(堯) 경(坰)

인구[편집]

  • 1985년 1,472가구 6,382명
  • 2000년 1,540가구 4,832명
  • 2015년 10,137명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