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서식 투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선거

Korean Voting Stamp.svg

방식
종류
용어
하위 항목
v  d  e  h

자서식 투표(自書式投票)는 유권자가 후보자의 이름 또는 정당명을 직접 기표용지에 기입하는 투표 방식이다. 초기의 자서식 투표에는 만년필이 사용되었으나 현재는 (색상 (빨강은 제외한다.)은 주로 검정이나 파랑)을 사용한다.

자서식의 이점[편집]

  • 투표의 유효율이 높아진다.

자서식의 단점[편집]

  • 기표식 투표에 비해 개표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
  • 기표식 투표에 비해 개표에 비용이 많이 든다.
  • 문맹자의 투표를 제한하는 성격이 강하다.
  • 필적에 의해 투표자를 식별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비밀주의에 어긋날 수 있다.

자서식 투표를 채택한 국가[편집]

대한민국[편집]

1960년 서울특별시장 선거에서 자서식 투표를 채택하였으나, 그 외에는 사용되지 않았다.

일본[편집]

일본에서는 참의원 선거에서 자서식 투표를 채택하고 있다.

일본에서의 유효표의 기준[편집]

일본에서는 자서식 투표의 경우 유효표의 판정을 각 개표소의 개표 관리인이 입회인의 의견을 들은 뒤에 판단한다. 다만 이에는 다음과 같은 기준이 있지만, 명문화된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다.

  • 유효표가 될 때
  • 성이나 이름만 표기된 경우에는 동명의 후보가 존재하지 않거나, 해당할 수 있는 후보가 한명뿐일 때는 유효표가 된다.
  • 널리 알려진 별명이나 직업, 주소, 경칭 등은 유효표가 될 가능성이 있다.
  • 정당에 투표할 때에는 당수의 이름이나 당수의 이름을 함께 기재한 경우에는 유효표가 될 가능성이 있다.
  • 읽는 방법은 같지만 모양이 다른 한자를 쓴 경우, 예를 들어 가와다(河田)를 가와다(川田)로 표기한 경우에는 후자에 해당하는 후보자가 없을 때에는 전자의 후보자의 유효표가 될 가능성이 있다.
  • 무효표가 될 때
  • 후보자의 성명 이외의 표기 또는 그림은 무효표가 된다.
  • 복수의 후보 또는 정당 표기시 무효표가 된다.

일본의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투표일 수일전에 예상되는 의문표에 대해, 유효 또는 무효의 견해를 내보이기도 한다.

배분표[편집]

성명을 모두 기재하지 않고 일부를 기재한 경우에, 동성(同姓) 또는 동명의 후보가 2인 이상인 경우에는 해당하는 후보의 숫자만큼 표를 갈라 분배하는 경우를 말한다. 즉 2명일 경우에는 2분의 1표씩, 3명일 때는 3분의 1표씩 배분하는 것이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