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창식
Yoo Chang-Sik
저니맨 외인구단 No.5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생년월일 1992년 5월 15일(1992-05-15) (25세)
출신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전라남도 함평군
신장 186 cm
체중 90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좌투좌타
수비 위치 투수, 외야수
프로 입단 연도 2011년
드래프트 순위 2011년 1차 1라운드(한화 이글스)
첫 출장 KBO / 2011년 5월 3일
대전SK
마지막 경기 KBO / 2016년
경력


유창식(柳昌植, 1992년 5월 15일 ~ )은 KBO 리그 저니맨 외인구단외야수이다. 그의 외사촌은 KBO 리그 KIA 타이거즈투수김현준이다.

아마추어 시절[편집]

광주화정초등학교무등중학교를 거쳐 광주제일고등학교에 입학했다. 광주일고 3학년이던 2010년, 제6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장충고와의 결승전 완봉승을 거두는 등 소속 팀을 대회 정상으로 이끌었다. 대회기간 광주일고가 거둔 6승 중 4승을 담당했고, 29이닝(탈삼진 30개) 동안 평균 자책점 0을 기록하면서 대회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다.[1] 캐나다에서 열린 제 24회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에 팀 동료인 허일, 백재엽과 함께 국가대표로 선출됐다.[2] 당시에는 휘문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동기 임찬규와 절친이자 라이벌 관계였고, 이는 프로 데뷔 이후에도 널리 알려졌다. 미국 메이저 리그 스카우트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만큼 해외 진출에 대한 전망도 있었지만 가정 사정의 이유를 들어 메이저 리그 진출을 거절했다.[3] 이로 인해 201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 예상자로 손꼽혔다. 8월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된 2011년 신인 지명에서 전년도 최하위를 기록하여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한화가 그를 지명하면서 전면 드래프트 1순위 지명자로 선택되었다.[4]

한국 프로야구 시절[편집]

한화 이글스 시절[편집]

메이저 리그 팀들의 제안을 거절하고 국내 잔류 의사를 밝힌 그는 201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화 이글스의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아 입단했다.[5] 계약금 7억원은 2006년 광주동성고등학교 투수였던 한기주KIA 타이거즈에 입단하면서 받았던 10억원에 이은 역대 한국 프로 야구 2번째이며, 한화 이글스 팀 역사상 최고 신인 계약금이다.[6] 그러나 입단 후 어깨 통증으로 1군에는 그 해 5월이 되어서야 늦게 합류하는 등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 주지 못하고 있다. 몇 차례 선발로 나서서 선발승도 거두었는데, 그가 초기에 거둔 승리는 모두 LG 트윈스를 상대로 거두어서 LG 트윈스 전에 특히 강한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7] 2013년 시즌에 김응용 감독체제로 바뀌면서 김혁민과 토종 원투펀치를 이룰 예정이었으나, 전반기에는 평균자책이 10점대까지 올라가면서 난조를 보이고 2군생활이 대부분이었다. 한국프로야구 올스타전이 끝난 후반기 1군에 복귀해 선발진에 합류하였고, 8월 11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선발등판해서 뒤늦게 시즌 첫 선발승을 일궈냈다. 이에 한화 이글스 팬들은 '구관이 명관'이라는 말을 깊게 되새기면서 기다린 보람이 있다고 느꼈고, 3경기 연속 선발승을 거두면서 다시 한화 이글스의 토종 에이스가 되었다. 시즌 5승을 거뒀고 선발승은 4승이었는데, 그가 선발 승을 거두었을 당시 상대 선발은 앤디 밴 헤켄, 레다메스 리즈, 두에인 빌로우, 우규민이었다. 여전히 LG 트윈스에게 강한 모습은 남아 있었고, 용병투수와 맞대결에서 강하다는 모습까지 보여준 2013 시즌이었다. 2014 시즌 후 이용규와 등번호를 맞바꿨다.[8]

KIA 타이거즈 시절[편집]

2015년 5월 6일 김광수, 노수광, 오준혁과 함께 KIA 타이거즈로 트레이드 되었다. 한화 이글스박성호, 이종환, 임준섭을 받았다. 고향 팀으로 온 후 기대와는 달리, 제구력이 안정되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팬들의 애가 타게 만들었다.

한국 독립야구 시절[편집]

저니맨 외인구단 시절[편집]

승부조작 사건 이후 2017년 2월에 입단하였고, 팔꿈치 통증으로 인해 타자로 전향하였다.

승부조작 사건[편집]

2016년 7월 24일 승부조작에 가담한 세번째 선수가 그라는 기사가 보도 되었다. 당시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그는 2014년 4월 1일 당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1회에 3번타자였던 박석민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주는 승부조작을 한 후 500만원을 브로커로 부터 받았던 적이 있다고 자수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이 경기 뿐만 아니라 같은 해 4월 19일 LG 트윈스를 상대로 또 다시 승부조작을 해 300만원을 받았다는 것이 경찰조사로부터 밝혀지면서 자진신고를 하면 징계를 감경해 주겠다는 KBO의 입장은 더 난감해졌다. 이번 사건에는 2011년 한국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이태양, 문우람 등이 이번 사건에 연루가 되었다. 결국 그는 KBO 활동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후 의정부 지방 법원에서 징역 8개월과 집행 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9] 2017년 1월 25일 3년간 유기실격 중징계를 받았다.[10]

통산 기록[편집]

년도 평균자책 경기 완투 완봉 승률 타자 이닝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2011 한화 6.69 26 0 0 1 3 0 1 0.250 189 39 47 2 25 0 27 39 29
2012 4.77 27 0 0 6 8 0 1 0.429 502 111.1 101 13 79 1 82 61 59
2013 6.78 25 0 0 5 10 0 2 0.333 356 71.2 89 4 54 5 47 56 54
2014 4.14 21 0 0 4 4 0 0 0.500 436 91.1 100 2 72 3 53 54 42
2015 KIA 7.90 27 0 0 0 8 0 0 0.000 268 54.2 67 9 40 3 34 53 48
2016 20.25 1 0 0 0 0 0 0 - 11 1.1 2 1 6 0 0 3 3
통산 6시즌 5.73 127 0 0 16 33 0 4 0.327 1762 369.1 406 31 276 12 243 266 235

연봉[편집]

  • 2011년 2,400만원
  • 2012년 2,400만원
  • 2013년 6,800만원[11]
  • 2014년 6,400만원[12]

참조[편집]

  1. 광주일고, 황금사자기 5번째 정상 《연합뉴스》, 2010년 3월 29일
  2. 세계청소년야구대회 출전 선수 20명 확정 《뉴시스》, 2010년 5월 28일
  3. '고교 최대어' 유창식, 메이저 리그 거절 이유 - 스포츠서울
  4. 광주일고 유창식, 전체 1순위 한화행 《OSEN》, 2010년 8월 16일
  5. '슈퍼 루키' 유창식, "현진이 형한테 많이 배우겠다" 《OSEN》, 2011년 1월 5일
  6. '특급 좌완' 유창식, 7억 원에 한화 입단 《YTN》, 2010년 9월 1일
  7. 유창식, 류현진과 'LG 킬러' 바통 터치? - 조이뉴스24
  8.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01&aid=0008562382
  9. '고의 볼넷' 프로야구 승부조작 유창식 집행유예 2년 <<연합뉴스>> 2016-12-30
  10. KBO, '승부조작' 이태양 영구 실격-유창식 3년 실격 '중징계' <<스타뉴스>> 2017-01-25
  11. 한화, 연봉 인상 화끈. 류현진 효과인가? 《스포츠서울》, 2012-12-18 11:19
  12. '최하위' 한화, 연봉 삭감자 2명에 그친 이유 《OSEN》, 2014-01-15 07:20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