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원정화(元正花, 1974년 1월 29일 ~ , 함경북도 청진시 출생)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태어난 탈북민이다.

생애[편집]

1974년에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태어났다. 1988년, 고무산여자고등중학교 4학년 때는 학업 성적이 우수하여 '이중 영예 붉은기 휘장'을 받았고 15세 때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에 발탁돼 공작원을 양성하는 학교인 금성정치군사대학에서 교육받았으나 1992년 머리 부상으로 소속된 특수부대에서 의병전역했다.[1] 1998년부터 국가안전보위부에 포섭되어 공작 활동을 시작.[1] 하였다가, 2008년 7월 15일대한민국의 군경 합동 사법 당국에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일본에서 귀국 직후 체포되었다.[2] 이와 동시에, 계부 김동순과 한국군 내에서 협력한 사람들도 체포되었다.[3] 그리고 원정화는 모 부대 정훈장교인 대위 황 모씨와 내연 관계를 유지하면서 대위(진) 황 모씨를 이용해 군사 기밀을 빼내었고 대위(진) 황 모씨는 원정화가 자신보다 7살이나 연상인 데다가 간첩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내연 관계를 유지[4] 하였다. 결국, 이 사건으로 대위(진) 황 모씨는 파면되어 불명예 퇴역[5] 되면서 구속되어 수감되었다.

원정화는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제1심 재판에서 전향서를 제출하면서, 간첩으로 활동하여 후회한다고 적었고[6] 대한민국 수원지방법원은 원정화에게 검찰 구형과 동일한 징역 5년을 선고했다.[7] 그러나 함께 기소된 원정화의 계부 김동순은 간첩으로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면서 법원에서 2009년 2월의 제1심, 2010년 7월 제2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8].

한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은 2010년 4월 조선중앙방송을 이용해 이 사건을 남측에서 한 날조극이라고 주장하였고 이보다 앞선 2008년 9월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담화를 이용해서도 비슷하게 주장하였다. 특히 조평통 담화는 원정화를 '범죄자', '인간 추물'이라 원색으로 비난하였다.[9].

2013년 만기 출소한 이후로 대한민국 검찰 및 경찰의 보호 하에 딸과 함께 지내고 있다. 전향 이후로 공개적인 활동은 주로 보수 언론에서의 북한 현실에 대한 인터뷰에 참여하고 있다.

각주[편집]

  1. 박홍두 (2008년 8월 27일). “원정화 "15살부터 3년간 남파 공작원 훈련". 경향신문. 
  2. 오명근 (2008년 8월 27일). “위장 탈북 30대 女간첩 검거”. 문화일보. 2008년 11월 13일에 확인함. 
  3. 윤종석 (2008년 8월 27일). '위장 탈북' 30대 직파 女간첩 적발(종합)”. 연합뉴스. 2008년 11월 13일에 확인함. 
  4. mk 뉴스 - 위장 탈북 여간첩 원정화 검거
  5. 징계 분류상 파면이라서 계급은 이등병으로 강등되고 군적이 박탈된다.
  6. 이호건 (2008년 9월 11일). “여간첩 법정서 눈물 '뚝뚝'…"딸과 함께 살고파". SBS. 
  7. 김경태, 김동규 (2008년 10월 15일). “수원지법, 여간첩 원정화 징역 5년 선고(종합)”. 연합뉴스. 
  8. 여간첩 원정화 계부 항소심도 '무죄'
  9. 北방송 "원정화 여간첩 사건은 완전 날조극"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