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agazine.png
신동아
국가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간행주기 월간
종류 시사월간지
판형 4·6배판
창간일 1931년 11월 1일
가격 13,000원
발행법인 동아일보사

신동아》(新東亞)는 동아일보사에서 발행하는 월간지로, 한국에서 지금까지 발행 중인 잡지 중 가장 역사가 오래된 종합 잡지이다. 창간 당시의 주필은 소설가 주요섭이었고, 복간 당시의 주필은 반독재 언론인으로 유명한 천관우였다.

같은 보수 성향의 월간지인 《월간 조선》이 안보, 반공 성향의 기사에 치우친 데 반해 가끔씩 사회의 화두가 되는 안티조선, 페미니즘, 햇볕정책에 대한 토론 기사를 싣거나 스포츠, 과학 관련 기사를 싣는 것이 특징이다. 1970~80년대에는 학술적인 외부 기고가 많았으나 2000년대 이후로는 정부 성향과 관계없이 비판적인 폭로 기사가 많다. 현재 편집장은 김현미 신동아팀장이며 발행인은 허엽이다.

역사[편집]

미네르바 오보 사건[편집]

2008년,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가 대한민국 경제에 대해 분석한 글이 파장을 일으키면서 베일에 싸인 그의 신분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었다. 그러던중 미네르바라고 추정되는 박대성이 검거되었는데 신동아는 이에 관심을 갖고 취재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11월, 당시 송문홍 편집장은 지인인 권모에게서 진짜 미네르바의 기고를 받게 해주겠다는 권유를 받았다. 권모는 K에게 기고를 요청했고 송 편집장은 M에게서 받은 글을 정리해 2008년 12월호에 게재했다.[1] K는 그 후 송문홍 편집장 등과 인터뷰를 가졌으며 결국 K의 인터뷰를 《신동아》2009년 2월호에 실었다(원문은 인터넷에서 삭제된 상태다.그러나 이미 출판된 책에는 그대로 남아있다). 신동아 보도의 대략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체포된 박씨는 가짜이며 K가 진짜 미네르바이다. K는 증권사에 근무한적도 있고 해외에서 체류한 경험도 있다. 미네르바는 한명이 아니라 7명으로 이뤄진 그룹이며 박씨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 과거 금융기관 3곳에서 일했으며 현재 투자재무 컨설팅을 하고 있다. K가 주로 글을 썼지만 모든 글을 혼자 쓴 것은 아니고, 자신이 제공한 자료를 기반으로 다른 사람들이 글을 쓰기도 했다. 나머지 멤버들도 모두 금융업에 종사하며 언론사 뺨치는 정보력을 갖고 있다.[2] IP의 진짜 주소는 우리 것이며, 박씨가 IP를 조작한 것이다."[3]

그러나 2009년 1월 8일에 미네르바 박씨가 체포된 이후 K가 주장한 것과는 다르게 미네르바의 IP의 주소가 박씨의 집에 있는 PC의 IP주소와 일치한다는 점, 그리고 그동안 미네르바가 글을 올려왔던 아고라 ID의 실명 주인이 박씨인 점 등 박씨가 진짜 미네르바라는 물증이 나오면서 K가 가짜라는 것이 확실해졌다.[4][5] 결국 2월 13일, K는 자기가 미네르바가 아님을 자백하였다. 검증부실로 인한 오보임이 밝혀졌으며 신동아 4월호에 공식 사과문과 함께 미네르바 오보 진상조사보고서를 실었다.[6] 이로 인해 송문홍 편집장과 황의봉 출판국장, 최용원 출판편집인(그는 2월에 사표를 냈었다)이 오보로 인한 문책으로 해임됐으며 신동아 편집장과 출판국장, 출판편집인이 교체됐다.[7] 또한 진짜 미네르바인 박씨는 K를 상대로 고소하였다.[8] 이 과정에서 검찰은 허위사실 유포죄로 체포한 박대성과는 대조적으로 2개월에 걸쳐 미네르바에 대한 보도를 특종으로 오보를 낸 신동아에 대해서는 전혀 수사조차 하지 않아 형평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9]

각주[편집]

  1. 김상만 기자 (2009년 3월 18일). “동아 “신동아 오보 재확인…관련자 엄중문책””. 미디어오늘.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2. 임일곤 기자 (2009년 1월 18일). “미네르바 진실게임 2라운드 `신동아 vs 검찰`”. 이데일리.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3. 손병관 기자 (2010년 1월 20일). “IP 조작됐다면 ID 주인은? '미네르바 K' 인터뷰가 남긴 의문들”. 오마이뉴스.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4. 김동훈 기자 (2009년 2월 17일). “신동아 ‘미네르바 K씨’ 가짜였다”. 한겨레.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5. 최병성 기자 (2009년 2월 17일). "<신동아> 미네르바, 알고보니 가짜". 뷰스앤뉴스.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6. 이정환 기자 (2009년 2월 17일). "신동아 미네르바는 가짜" 3월호에서 오보 사과”. 미디어오늘.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7. 고재완 기자 (2009년 3월 18일). “신동아, '미네르바 오보' 편집장 해임”. 아시아경제.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8. “미네르바 `신동아 기고 가짜 미네르바' 고소”. 연합뉴스. 2009년 10월 27일. 2010년 1월 21일에 확인함. 
  9. '찌라시'는 수사 안했다”. 한국일보. 2009년 1월 13일. 2014년 5월 2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