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중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agazine.png
월간중앙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간행주기 월간(월 1회)
종류 시사 월간지
판형 4·6배판
창간일 1968년
가격 12000원
발행법인 중앙일보 시사 미디어
웹사이트 http://magazine.joins.com/monthly

월간중앙》(月刊中央)은 대한민국의 시사 월간지이다. 1968년 중앙일보 사에서 최초로 발간하였으며 창간사에서 "겨레에 힘이 되고, 피가 되고, 살이 되기 위하여, 그리고 희망과 용기를 주기 위하여 격조있는 재미를 추구하겠다" 는 선언을 하기도 했다.

개요[편집]

1968년 중앙일보 사에서 최초로 창간한 시사 월간지로 정치, 경제, 사회, 인문, 문화 등 각 분야를 토대로 잡지 내용을 기조로 하였으며 1978년부터 정부에 의해 중도 정간 및 휴간 조치를 당한 적이 있었다.

1980년 전두환 신군부에 의해 7월호를 끝으로 폐간되었다가 1987년 6·29 선언1988년 2월에 노태우 정부 출범과 함께 복간되었다. 1995년 6월에 제호를 《시사월간 WIN》으로 변경하고 1999년 '중앙일보 J&P'라는 별도 출판법인으로 독립하여 1999년 3월호부터 현재의 제호로 변경하였다. 경쟁지이자 한자로고를 쓰고 있는 월간조선 이나 신동아와는 달리 젊은층의 감각과 성향에 맞게 한글 로고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며 책 사이즈도 세로상의 두께가 두꺼운 이들 잡지와는 달리 세로상으로는 길게 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편집장은 김홍균이며 발행인은 이거산이다. 일본 잡지《포어 사이트》와 기사를 특약 제휴를 하고 있다.

월간중앙 미리보기[편집]

조인스 프라임에서 《월간중앙》 최신호와 과월호를 볼 수 있다.

2019년04월호 2019년 03월호 2019년 02월호
  • 하노이보다 더 멀리 있는 北核 협상
  • 황교안, 그의 자산은 중도와 보수층에 어필할까?
  • “증오의 감옥에서 탈출할 열쇠 일본이 갖고 있어”
  • "못살겠다,바꿔달라는 게 국민의 목소리"
  • 정권 탈환 기대주로 주목,'강경 보수'에 갇히면 거품 될 수도
  • 文 정부 무능.독선 제동 걸 사람이 누구냐에 더 관심
  • 노영민.유시민 카드로 폭로정국 정면돌파
  • "황교안은 박근혜와 함께 탄핵된 사람"
  • "적폐 수사 절반만큼만 해도 새로운 국면 전개될 것"
2019년 01월호 2018년 12월호 2018년 11월호
  • 위기 온다면 일본이 겪었던 장기불황 가능성 크다
  • 국제 유가 변동성 커져 상승세 타면 큰 부담
  • 대통령 끌어안는 ‘차별화 전략’ 가능한가
  • 정책과 추진방식이 '일란성 아닌 이란성 쌍둥이'
  • "보수도 대북정책 실패 바라선 안 돼"
  • 김정은,한 걸음 더 현실주의자.실용주의자가 돼야
  • 자유는 역사를 연출한다
  • 평화는 능숙한 외교 저글링 끝에 온다
  • "끝장나는 순간까지 줄지어 똥이나 지릴 건가"
2018년 10월호 2018년 09월호 2018년 08월호
  • "적폐청산 치중하느라 민생 문제 소홀했다"
  • '말의 성찬'넘어 행동할 때가 왔다
  • 보이지 않는 손에서 보이는 손으로 급부상
  • 임진강에서 부치는 편지
  • "구호만 난무할 뿐,실체가 안 잡힌다"
  • 노무현과 가장 가까운 사람,노무현을 가장 잘 아는 사람
  • 트럼프,김정은 두 정상 간 신뢰는 굳건
  • '핵폐기는 인류의 갈망과 재정 지원의 합작품이다'
  • 1000억 달러 규모 北 투자시장 열린다
2018년 07월호 2018년 06월호 2018년 05월호
  • 북.미 두 정상의 협상방식: 진정한 승자는 누구?
  • 지방선거 후 與野 권력지형 지각변동 온다
  • 트럼프,'아메리카 퍼스트' 돈이라면 수단.방법 안 가린다
  • 두 강대국(미.중)을 국익에 활용할 시점이다
  • 남북, 휴전선에서 軍 철수시킬 수도
  • ‘평화 열기’가 ‘민생의 고단함’ 녹여줄까
  • 단군 이래 처음 코리안이 운명의 주인 될 기회
  • "김정은 목표는 고도 경제성장…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도 추진해야"
  • 갑질과 '내로남불'의 끝판왕?
2018년 04월호 2018년 03월호 2018년 02월호
  • 흔들리는 그대에게
  • 자유와 민주 거목 키우는 밑거름이 되다
  • 극단 오가는 양해론과 포기론
  • 남북 정상회담은 양날의 칼
  • 남북대화,지지층 균열 불렀다
  • 60%대 대통령 지지율에 호재보다 악재 많다
  • 대통령 독주 침묵의 나선 부를라!
  • 본선보다 예선이 더 치열한 이유 있었네
  • 제 욕심 없는 사람 혹은 예스맨?

연혁[편집]

  • 1968년 - 중앙일보 사가 시사 월간지로 창간.
  • 1978년 - 3개월 정간, 1979년 속간.
  • 1980년 7월 - 전두환 신군부의 정기 간행물 등록 취소에 따라 폐간.
  • 1988년 2월 - 현재의 제호로 복간.
  • 1995년 6월 - 《시사 월간 WIN》 으로 제호 변경.
  • 1999년 - 현재의 제호로 변경, 《중앙일보 J&P》라는 독립법인으로 분리
  • 2003년 - 중앙일보 J&P가 중앙일보 시사 미디어로 발행사 변경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