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용춘공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김용춘 / 김용수
金龍春 / 金龍樹
지위
이찬(伊飡)
추존왕(追尊王)
이름
별호 시호문흥대왕(文興大王)(용춘각간문흥갈문왕, 용춘탁문흥갈문왕)
신상정보
출생일 578년
출생지 신라 금성
사망일 647년 (70세)
사망지 신라 금성
왕조 신라
부친 진지왕
모친 지도부인
배우자 천명공주(본부인)
자녀 태종 무열왕(장남)
기타 친인척 김비형(이복 동생)
문무왕(적손자)
김인문(적손자)
진평왕(사촌 형)
진안 갈문왕 김국반(사촌 형)
진정 갈문왕 김백반(사촌 형)
김흠반(사촌 형)
진흥왕(할아버지)
사도왕후(할머니)
김구륜(숙부)
정숙태자(숙부)
선덕여왕(5촌 조카딸)
진덕여왕(5촌 조카딸)
종교 불교

김용춘(金龍春, 579년 이전 ~ 646년 이후[1]) 또는 김용수(金龍樹)는 신라의 추촌왕으로, 진지왕의 아들이자, 태종무열왕 김춘추의 아버지이다.[2] 진평왕, 선덕여왕 시기에 중앙 정계에서 활약하였으며, 태종무열왕이 즉위한 이후 문흥대왕(文興大王)(용춘각간문흥갈문왕, 용춘탁문흥갈문왕)으로 추존되었다.

생애[편집]

김용춘은 진지왕지도부인(知道夫人) 박씨의 아들로 진지왕579년에 죽은 뒤에 왕위 계승권에서 멀어졌다.[3] 용춘의 아들 춘추의 경우 진골의 신분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용춘의 신분은 정확하게 알 수 없다. 삼국유사의 기록처럼 진지왕이 폐위된 것이 맞다면 용춘의 신분이 성골에서 족강(族降)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부인은 진평왕의 딸인 천명공주602년에 아들 춘추를 낳았다. 622년(진평왕 44년)에 이찬(伊飡)의 관등에 있었으며, 내성사신(內省私臣)에 임명되었다. 629년에는 대장군이 되어 김서현, 김유신을 부장으로 이끌고 출진, 낭비성(娘臂城)을 함락시켰으며, 635년(선덕여왕 4년)에는 주현(州縣)을 돌아보며 위문하였다. 645년에는 황룡사구층목탑 건축을 주관하였고, 이후에는 더 이상 기록에 나타나지 않는다. 아들 춘추가 왕위에 즉위한 654년문흥대왕으로 추존되었다.

한편 학계에서 위서로 의심받고 있는 《화랑세기》에는 용춘과 용수를 형제로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용춘은 용수의 동생으로, 용수가 요절한 뒤 용수와 결혼한 천명공주를 다시 맞아들였으며, 용수의 아들인 춘추를 아들로 삼았다고 한다. 그러나 ‘황룡사9층목탑찰주본기’에 따르면 황룡사구층목탑을 건축할 당시인 645년경까지 용수의 이름이 나타나고 있어 용수가 요절하였다는 《화랑세기》의 기록과 정면으로 배치된다.[4]화랑세기》는 용춘의 일부 행적도 기록하고 있는데, 그에 따르면 용춘은 13대 풍월주를 역임하였으며 선덕여왕의 부군이 되었으나 자식이 없어 사임하였다고 한다.

가족 관계[편집]

김용춘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부친 진지왕이 579년에 사망했다. 645년 건립된 황룡사 9층목탑의 건립 책임자였다. 아들 태종무열왕이 654년 즉위한 후 문흥대왕으로 추존되었다.
  2. 《삼국사기》 신라본기 태종무열왕 원년(654), "태종무열왕이 즉위하였다. 이름은 춘추이며, 진지왕의 아들 이찬 용춘(용수라고도 한다)의 아들이다(太宗武烈王立 諱春秋 眞智王子伊湌龍春【一云龍樹】之子也)."
  3. 삼국유사에는 진지왕이 폐위되었다고 기록되어 있어 삼국사기와 차이가 있다. 《삼국유사》 기이 제1 도화녀비형랑, "제 25대 사륜왕의 시호는 진지대왕으로 성은 김씨고 왕비는 기오공의 딸 지도부인이다. 대건 8년 병신에 왕위에 올랐다. 고본에는 11년 기해라고 하는데 잘못된 것이다. 나라를 다스린 지 4년에 음란하고 정사가 어지럽자 나랏사람들이 폐위시켰다(第二十五 舍輪王 諡眞智大王 姓金氏 妃起烏公之女 知刀夫人 大建八年丙申卽位 古本云十一年己亥 誤矣 御國四年 政亂荒婬 國人廢之)."
  4.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 황룡사9층목탑찰주본기
  5. 일연, 《삼국유사》 (1281) 〈기이〉 태종춘추공條 “제29대 태종대왕의 이름은 춘추이며 성은 김씨이다. 용수 (또는 용춘이라고도 한다) 각간으로 추봉된 문흥대왕의 아들이며, ...”
전임
보리공
제13대 풍월주
후임
호림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