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하인리히 페스탈로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요한 하인리히 페스탈로치

요한 하인리히 페스탈로치(Johann Heinrich Pestalozzi, 1745년 ~ 1827년)는 스위스의 교육자이자 사상가이다. 고아들의 대부이며, 어린이의 교육에 있어 조건 없는 사랑을 실천한 것으로 유명하였다. 19세기 이전에 이미 어린이를 하나의 인격체로 간주한 것으로 유명하다.

생애[편집]

페스탈로치가 스탠스에서 전쟁고아들을 돌보는 모습을 그린 유화. 1879년 콘라트 그로브가 그림.

어린시절[편집]

스위스취리히에서 아버지 요한 바프티스트와 어머니 수잔나 사이에서 출생했으며, 할아버지가 손수 손주의 이름을 지어주었다. 의사였던 아버지 요한은 페스탈로치가 9세가 되던 해에 병으로 별세하였다. 페스탈로치는 사회적인 약자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실천하는 따뜻한 가정환경에서 자랐다. 개신교 목사인 그의 할아버지가난한 교우들에게 항상 관심을 갖고 있었고, 어머니는 두 아들을 혼자서 돌보면서도 고아원에 틈틈이 음식과 옷을 보내고는 하였다. 별세한 그의 아버지도 가난한 사람들을 주로 진료하였다.

교육[편집]

노동과 학업을 병행하여 학업 성적은 좋지 못하였으나 그는 취리히에 있는 취리히 대학교로 진학할 수 있었다. 취리히 대학교에 재학 중 사회운동 단체에서 활동하였으며, 이때 만난 안나와 1769년에 결혼하였다. 노이호프에서 20여 명의 어린이들과 낮에는 노동을 하고, 밤에는 공부를 하는 공동야학을 열었으나 주위사람들의 시기로 실패하였다. 이 실패로 페스탈로치는 무일푼이 되었고, 건강도 나빠지고 말았다. 이때 아내 안나도 으로 별세하여 가정부 바벨리외에는 그를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은 없었다. 1798년 스위스 정부의 요청으로 고아원의 책임자가 되었으며, 1799년 폐쇄될 때까지 운영되었다. 이후 학교를 설립하여 그의 교육관을 실천하였다.

[편집]

1827년 81세를 일기로 별세할 때까지 교육사상가로 활동하여, 《은자의 황혼》(1780년), 《린하르트와 게르트루트》(1781년-1787년)등의 저서를 남겼다. 그는 어린이는 작은 어른이 아니며, 고유의 세계가 있는 인격체라고 주장하였는데, 이는 어린이를 작은 어른으로 보아서 어린이들의 개성을 무시하던 당시 사람들의 교육관과 배치되는 것이었다. 페스탈로치는 어린이를 가르칠 때 교과서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1805년 이베르돈에 학교를 세웠는데, 약 20년간 이곳은 전 유럽 교육의 중심지가 되었다. 1825년 이 학원을 떠나 부르크의 집으로 돌아가 자서전 <백조의 노래>를 집필하였다. 그 속에는 '생활을 도야한다'라는 명제 아래 그의 종래의 교육 사상이 통일적으로 전부 서술되어 있다.[1]

평가[편집]

그는 자신의 불운한 유년시절을 기억, 고아들을 데려다가 조건 없이 가르쳤으며, 19세기 이전에 이미 어린이를 하나의 인격체로 대우한 점이 높이 평가된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페스탈로치〉

참고 문헌[편집]

  • 위인전기 페스탈로치, 《계몽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