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광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광심(吳光心, 1910년 3월 15일 - 1976년 4월 7일)은 한국 광복군에서 활약한 한국의 여성 독립운동가이다.

평안북도 선천에서 태어난 그녀는 중국 남만주로 이주해 성장하고 그곳에서 첫 부군을 병으로 여의는 등 두번의 결혼을 했다. 동명학교 교사로 일하며 조선혁명단에 가담했던 오광심은 만주사변 이후 같은 동명학교 교사였던 재혼한 두 번째 남편이 전근을 간 사이 동명학교 교장인 김학규와 함께 집을 떠나 전업 독립운동가가 되어 1939년에는 청년공작대를 조직했다. 이듬해에는 광복군 창설에 관여했고, 이후 일본군을 탈영학도병의 광복군 가담을 적극 추진했다. 1940년 9월 17일에 충칭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한국광복군이 창설될때 김정숙,지복영등과 함께 참여하였다. 그 와중에 전쟁 피난 중 비명횡사한 두 번째 부군마저 여의는 비보 사태를 겪었다.

1945년 광복 후에는 동명학교 교사 시절에서부터 함께 독립운동을 했던 김학규와 함께 샹하이 주재 한국인들의 귀국을 도왔으며, 이후 셴양 등지에서 활동하다 1948년 4월에 귀국해 김학규와 세 번째 결혼을 했다.

사망 후인 1977년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