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로하 항공 243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폭발적 압력 감소 이후의 알로하 항공 243편 기체.

알로하 항공 243편 사고1988년 4월 28일 하와이섬 힐로공항을 떠나 오하우섬 호놀룰루 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중 기체의 노후화로 인해 금속피로도가 누적되어 균열이 발생/폭발성 감압(ED)으로 앞부분 천장이 날아갔다.

이때 객실 서비스를 하고 있던 승무원 한명이 밖으로 튕겨나가 사라졌고 수색을 했지만 시신은 찾지 못했다. 총 95명의 탑승자 중에 승무원 한명이 사망했고 승객/승무원 합해서 경상자만 68명 나왔다.

기종은 보잉 737-297로 별명은 릴리오우칼라니 여왕/queen liliuokalani였고 기령은 사고당시 19년이었고 35,496시간을 비행했고 이착륙 횟수는 86,680번이었다. 따라서 주로 비행시간이 짧은 국내선 비행만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알로하 항공은 화물수송만 하며 사고기는 폐기됐다.

이 항공사고는 NGC 항공사고수사대 시즌 3에 재연됐고 CBS에서는 TV 영화 기적의 활주로로 재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