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항공 655편 격추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란 항공 655편 격추 사건

A300 Iran Air EP-IBT THR May 2010.jpg

개요
발생일시 1988년 7월 3일
발생유형 미국 해군 함정에 의해 격추
발생장소 페르시아 만 호르무즈 해협
비행 내용
기종 에어버스 A300
소속 이란 항공
IATA 항공편 번호 {{{IATA 항공편 번호}}}
ICAO 항공편 번호 {{{ICAO 항공편 번호}}}
호출부호 {{{호출부호}}}
등록번호 EP-IBU
출발지 테헤란 메흐라바드 국제공항
경유지 반다르압바스 국제공항
목적지 두바이 국제공항
탑승승객 274명
승무원 16명
피해 내용
사망자 290명 (전원 사망)
생존자 0명
해당 IR655 항공기

이란 항공 655편 격추 사건1988년 7월 3일 호르무즈 해협 상공에서 이란 국적의 민항기가 미국 해군 함정의 요격으로 격추되어 탑승객 전원이 숨진 사건이다.

사건 개요[편집]

이란 항공 655편 (기종:에어버스 A300, 등록번호:EP-IBU)은 테헤란 메흐라바드 국제공항을 출발해 반다르압바스 국제공항에 기착한 후 UAE두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호르무즈 해협 상공에서 미국 해군 이지스함 빈센스(USS Vincennes, CG-49)호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승객 274명(어린이 66명 포함)과 승무원 16명 등 탑승객 290명이 전원 사망한 사고이다. 당시는 이란-이라크 전쟁이 막바지에 접어들었을 무렵으로, 공격 시점에 빈센스 호는 호르무즈 해협을 횡단하던 중 이란 영해에 들어가 있었고 IR655편은 이란 영공에 있었다.

미국 정부에 따르면 승조원이 에어버스 A300기를 이란 공군F-14로 판단하여 공격했다고 한다. 이란 정부는 이지스함이 항공기가 민항기임을 알고도 격추하였다고 주장하였다. 이 사건은 피해 당사자인 이란은 물론이고 미국 내에서도 커다란 논란과 비난을 불러왔다. 몇몇 전문가들은 미군 지휘부와 빈센스호 함장의 무모하고 공격적인 행동 탓이라고 했다.

사건 발생 후 8년이 지난 1996년 미국이란국제사법재판소에서 이 사건과 관련된 합의에 이르렀고 이란 정부는 미국에 대한 소송을 취하하기로 결정했다. 이란 정부와의 합의의 일환으로 미국 정부는 유가족들에게 6,180만 달러를 보상금으로 지불했으나, 미국 정부는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사과'가 아니라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1]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