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키야 항공 771편 추락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프리키야 항공 711편 추락사고

Afriqiyah Airways Airbus A330.jpg
사고 기종

개요
발생일시 2010년 5월 12일
발생유형 착륙도중 추락
발생원인 공간적 방향 상실, 조종사 오류 및 승무원 자원 관리 부족으로 인한 지형의 비행 제어
발생장소 트리폴리 국제공항
비행 내용
기종 에어버스 A330-202
소속 아프리키야 항공
출발지 O. R. 탐보 국제공항
경유지 트리폴리 국제공항
목적지 런던 개트윅 공항
탑승승객 93명
승무원 11명
피해 내용
사망자 103명
부상자 1명
생존자 1명(네덜란드 소년)

아프리키야 항공 771편(Afriqiyah Airways Flight 771)은 2010년 5월 12일 트리폴리 국제공항으로 가는 도중 추락한 국제 아프리키야 항공 여객기였다. 탑승객과 승무원 104명 중 유일한 생존자는 루벤 반 아수우라는 9세 네덜란드 소년이었다. 하지만 승무원 전원을 포함한 103명은 사망 하였다. 아프리키야 항공 771편 추락은 사상자가 발생한 에어버스 A330의 세 번째 선체 손실이었으며, 에어프랑스 447편 추락 후 11개월 만에 발생했다.